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르헨 주재 멕시코대사, 서점서 책 훔치다 걸려 본국 소환

송고시간2019-12-10 00:45

댓글

부에노스아이레스 유명서점서 1만2천원 '카사노바 전기' 훔치려다 적발

주아르헨 멕시코 대사가 서점서 책을 꺼내 신문 사이로 감추는 CCTV 영상
주아르헨 멕시코 대사가 서점서 책을 꺼내 신문 사이로 감추는 CCTV 영상

[인포바에 웹사이트 영상 캡처]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아르헨티나 주재 멕시코대사가 서점에서 책을 훔치려다 적발돼 본국으로 소환됐다.

마르셀로 에브라르드 멕시코 외교장관은 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유명 서점에서 책을 훔친 의혹을 받는 주아르헨티나 대사에 대해 윤리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며 "(해당 대사에) 즉시 본국으로 귀환할 것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에브라르드 외교장관은 "정직하지 못한 행위는 절대 용납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대사는 지난 8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 부임한 오스카르 리카르도 발레로 레시오 베세타(76) 대사다.

그가 지난달 26일 낮 부에노스아이레스의 유명 서점 엘아테네오에서 책 한 권을 훔치다 적발된 것이 전날 현지 언론을 통해 처음 공개됐다.

아르헨티나 매체 인포바에가 공개한 서점 CCTV 영상엔 선글라스를 낀 채 서점에 들어온 대사가 책꽂이에서 책을 한 권 꺼내, 들고 있던 신문 사이로 집어넣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대사는 구입한 다른 CD들과 함께 이 책을 쇼핑백에 넣고 서점을 빠져나가려 했으나 출구에서 경보음이 울려 보안요원들에게 붙잡혔다.

영수증을 대조해 본 보안요원들은 구입하지 않은 책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대사가 훔치려던 책은 바람둥이의 대명사인 이탈리아의 모험가 자코모 카사노바의 전기였다. 가격은 590아르헨티나 페소, 약 1만1천700원가량이다.

멕시코 일간 엘우니베르살에 따르면 발레로 대사는 오래 외교관 생활을 해온 인물이다.

2004년 칠레주재 대사를 끝으로 대학 연구소에 있다가 지난 12월 취임한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으로부터 아르헨티나 대사로 임명됐다.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은 9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발레로 대사 사건을 조사 중이라면서도 "누구나 실수를 한다. 정치적 린치는 삼가 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