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찬반투표 돌입…지노위 조정 중지 결정(종합)

송고시간2019-12-10 09:41

댓글

사측 지노위 조정 효력 정지 가처분 신청

내년 생산절벽 앞두고 노사 모두 배수진…강 대 강 대치

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자동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르노삼성차 노조가 파업 수순에 들어간다.

부산지방노동위원회는 르노삼성차 노조가 신청한 쟁의행위 조정 시한 마감인 9일 오후부터 자정을 넘긴 마라톤 회의 끝에 조정 중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르노삼성차 노조는 10일 오전 예고한 대로 파업 찬반투표에 들어갔다.

찬반투표에서 50% 이상 찬성으로 파업이 가결되면 노조는 대의원대회를 열어 파업 수위와 파업 시기 등을 정하게 된다.

찬반투표 결과는 오후 근무조 투표가 끝나는 오후 늦게 나올 예정이다.

이에 앞서 르노삼성차 회사 측은 9일 오전 이번 쟁의행위 조정을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아니라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처리해 달라고 요청하며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회사는 르노삼성차 사업장이 부산공장 외에도 각 지역 영업점과 정비센터, 기흥연구소 등 전국에 걸쳐 있어 중앙노동위원회에서 관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부산지방노동위원회가 회사 측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고 조정 중지 결정을 내리면서 회사는 10일 중 지방노동위 결정에 대해 효력 정지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제기할 예정이다.

가처분 신청과 행정소송 결과에 따라 실제 파업 돌입까지는 절차가 지연될 가능성도 있다.

르노삼성차 노사마찰 (CG)
르노삼성차 노사마찰 (CG)

[연합뉴스 자료사진]

르노삼성차 노조는 올해 9월부터 회사 측과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벌였지만, 기본급 인상 등에 합의를 보지 못했고, 노조는 지난달 28일 교섭 종료를 선언하고 쟁의행위 조정을 신청했다.

노조는 "회사가 수년째 흑자를 내면서도 기본급 인상을 외면하고 있다"며 "이번에는 반드시 기본급 인상 요구를 관철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반해 회사는 "지금까지 변동급과 성과급 등으로 경영 성과를 근로자와 나눴다"며 "내년 이후 생산물량 감소 우려가 높은 상황에서 고정비용을 높이는 기본급 인상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노사는 지난해에도 임단협 협상을 둘러싸고 파업 등 갈등 끝에 올해 6월 극적으로 타결을 이루고 상생선언문까지 발표했으나 다시 6개월 만에 파업 위기를 맞게 됐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