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초미세먼지에 갇힌 하늘…관계부처·지자체 합동 점검 회의

송고시간2019-12-10 09:47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수도권·충북에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발령

미세먼지로 시야확보 '제로'
미세먼지로 시야확보 '제로'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올겨울 첫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내려진 10일 오전 서울 시내 일대가 먼지로 뿌옇게 뒤덮여있다. hwayoung7@yna.co.kr

(세종=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는 10일 오전 8시 유제철 생활환경정책실장 주재로 서울, 경기, 인천, 충북 등 미세먼지 위기 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4개 지방자치단체와 산업부 등 11개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초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수도권, 충북에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데 따른 것이다.

회의 참가자들은 기관별 위기관리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기관 간 상시 소통 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유 실장은 "고농도 미세먼지로부터 어린이와 어르신의 건강 피해 만큼은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련 시설은 더 꼼꼼하게 점검해달라"라며 관계기관을 독려했다.

이번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는 대기 정체로 며칠간 미세먼지가 축적된 상황에서 중국 등에서 고농도 미세먼지가 유입되며 시행됐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서울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37㎍/㎥, 경기 45㎍/㎥, 충북 52㎍/㎥로 '나쁨'(36∼75㎍/㎥)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인천은 34㎍/㎥로 '보통' 수준이지만 이날 최고치가 75㎍/㎥로 '매우 나쁨'(75㎍/㎥ 초과) 수준까지 치솟은 바 있다.

비상저감조치에 따라 수도권, 충북 공공기관에서는 이날 공무원, 공공기관 직원들의 홀수차량 운행이 제한된다. 수도권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도 운행할 수 없다.

아울러 수도권, 충북에 있는 석유 화학·정제공장, 시멘트 제조공장, 폐기물 소각장·하수처리장은 조업 시간을 조정하며, 석탄발전 10기도 가동이 정지된다.

환경부, 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 실시
환경부, 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 실시

(서울=연합뉴스)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이 10일 오전 미세먼지 재난대응 합동 점검회의에서 당부 말을 하고 있다. [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한편 환경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마포구 스탠포드호텔에서 시멘트 제조, 건설, 비철금속 등 7개 업종 43개 기업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다.

유 실장은 이 자리에서 비상저감조치 발령을 계기로 고농도 미세먼지 대응에 산업계가 주도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할 예정이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