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반도핑기구의 자신감 "CAS, 러시아 4년 제재 지지할 것"

송고시간2019-12-10 10: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러시아반도핑위원회 대표도 "CAS서 승소 가능성 없다" 인정

조너선 테일러 WADA 규정준수검토위원장
조너선 테일러 WADA 규정준수검토위원장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스포츠중재재판소(CAS)는 과연 세계반도핑기구(WADA)의 '러시아 제재'를 지지할까.

WADA의 자신감과 러시아반도핑위원회(RUSADA)의 좌절감을 고려하면 WADA가 승리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

WADA는 9일(한국시간) 집행위원회를 열어 도핑 샘플을 조작한 혐의로 앞으로 4년간 러시아의 주요 국제 스포츠대회 출전을 금지하기로 결정했다.

만장일치로 이견 없는 징계였다.

WADA는 러시아 모스크바반도핑실험실이 지난 1월 제출한 러시아 선수들의 2012∼2015년 도핑 샘플에서 조작 흔적을 발견해 9월부터 조사를 벌인 뒤 RUSADA의 활동이 국제 반도핑 기준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결론 냈다.

이어 도핑에 연루된 러시아 선수들의 국제대회 출전 금지, 러시아의 국제대회 유치 금지 등을 의결했다.

그러자 러시아는 CAS에 제소하겠다고 즉각 반발했다.

WADA의 결정은 2020년 도쿄 하계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축구대회는 물론 심지어는 2024년 파리 하계올림픽 등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사안이라 전 세계가 비상한 관심을 보인다.

도쿄 올림픽에서 제재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파리 올림픽에서 징계가 이어지도록 하겠다는 게 WADA의 확고한 방침이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WADA의 손을 들어줬다.

10일 올림픽 관련 뉴스를 전하는 온라인 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에 따르면, 조너선 테일러 WADA 규정준수검토위원회(CRC) 위원장은 CAS가 WADA의 결정을 지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테일러 위원장은 "CAS의 판결이 WADA 집행위원회의 결정과 다를 것으로 예상하느냐고 묻는다면 '그렇지 않다'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유리 가누스 RUSADA 대표도 AFP 통신에 "법정에서 승소할 가능성이 없다. 비극이다"라며 러시아 정부의 CAS 제소 방침에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유리 가누스 RUSADA 대표
취재진과 인터뷰하는 유리 가누스 RUSADA 대표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RUSADA는 21일 안으로 WADA의 징계 수용 여부를 결정한다. 또 19일까지 CAS 제소 여부를 검토한다.

징계가 확정되면, 러시아는 국제대회에서 자국 국기와 국가를 사용할 수 없다. 도핑 조작 이력이 없고, 철저한 약물 검사를 통과한 깨끗한 선수들만이 '중립국' 신분으로 팀을 이뤄 나설 수 있다.

IOC는 작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앞두고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당시 국가 주도의 조직적인 도핑 조작을 일삼은 러시아올림픽위원회를 제재했다.

이에 따라 러시아 선수들은 '러시아 출신 올림픽 선수'(OAR·Olympic Athlete from Russia)라는 중립국 소속으로 출전해 경쟁했다. 시상대에 올라도 국기와 국가를 사용하지 못했다.

인사이드더게임즈는 종목마다 징계 방침이 다를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러시아가 카타르 월드컵 예선에선 러시아라는 이름으로 평소처럼 경쟁하되 본선에 오르면 징계를 적용받아 중립국 신분으로 뛰어야 하는 기묘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WADA는 특히 2012∼2015년 불법 금지 약물을 복용했거나 도핑 결과가 조작된 것으로 강력하게 의심하는 러시아 선수 145명의 명단을 모두 확보했다며 끝까지 이들을 추적하겠다는 의지도 강조했다.

이들 중 약 ⅓이 지금도 현역으로 활동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