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 '재입찰'로 선회…대의원회서 최종 결정

송고시간2019-12-10 10:21

댓글
재개발 급물살 제동 걸린 한남3구역
재개발 급물살 제동 걸린 한남3구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 용산구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이 서울시의 권고를 받아들여 재입찰 방식으로 시공사를 선정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한남3구역 조합은 지난 6일 이사회를 열어 시공사 선정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밟는 재입찰을 이사 10인의 전원 동의로 가결했다.

조합은 이르면 이번 주에 대의원회를 소집해 현대건설·GS건설·대림산업이 참여한 기존 시공사 입찰을 무효로 하고, 재입찰 공고부터 다시 시작하는 안건을 표결에 부칠 방침이다.

아울러 이사회는 시공사 선정 총회를 연기한다는 안건도 이사 전원 동의로 가결했다.

다만, 현재 논란이 되는 시공사 입찰보증금 몰수에 대한 안건은 이날 논의되지 않았다.

조합 측은 대의원회에서 이사회의 가결 내용이 수용되면 내년 5월 중순 이후에야 시공사 선정 총회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조합은 이번 주에 조합원들에게 이런 내용을 담은 안내문을 발송할 계획이다.

애초 조합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의 입찰 중단과 시정조치 요구에 대한 대응으로 '위반사항 수정'과 '재입찰' 방안 사이에서 고민했다.

한남3구역 조합원 대다수는 사업을 최대한 빨리 진행할 수 있는 위반사항 수정 쪽으로 가야 한다는 의견이었지만, 조합은 현실적으로 이를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서울시가 한남3구역 시공사 선정은 재입찰이 바람직하다며 조합이 검토 중인 시공사 제안 수정에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기 때문이다.

한남3구역의 한 조합원은 "한남3구역이 앞으로 각종 인허가 절차를 거쳐야 해서 조합 이사회가 서울시에 반하는 의사결정을 내리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말했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