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초등생 장래희망 3위 '유튜버'…1위 '운동선수'

송고시간2019-12-10 12:00

댓글

'과학자' 13위로 제과제빵사보다 낮아…중고생 1위 '교사'

"진로교육 인력·예산 확충 필요"

어린이 유튜버
어린이 유튜버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유튜버 등 '콘텐츠 크리에이터'가 초등학생의 장래 희망직업 3위로 올라섰다. 과거에 자주 상위권에 올랐던 '과학자'는 '제과·제빵사'보다 낮은 13위로 밀렸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전국 1천200개 초·중·고 학생 2만4천783명과 학부모 1만6천495명, 교원 2천800명을 대상으로 올해 6∼7월 진행한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의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초등학생 희망직업 1위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운동선수'(11.6%)였다. 2007∼2011년과 2013∼2017년에 1위였던 '교사'는 작년처럼 2위(6.9%)에 머물렀다.

초등학생 희망직업 3위는 '크리에이터'(유튜버·BJ·스트리머 등)가 차지했다. 응답자의 5.7%가 선택했다.

'유튜버'는 지난해 조사에서 5위를 차지해 처음으로 10위권에 진입한 데 이어 한 해 만에 두 계단 상승했다.

4∼11위는 '의사', '조리사(요리사)', '프로게이머', '경찰관', '법률전문가', '가수', '뷰티디자이너', '만화가(웹툰 작가)'였다.

과거에 자주 10위권에 들었던 '과학자'는 작년에 12위였다가 올해는 제과·제빵사에 밀려 13위로 인기가 더 떨어졌다.

중·고등학생 사이에서는 교사·경찰관 등 안정적이고 전문성이 있는 직업의 선호도가 높았다.

초등생 장래희망 3위 '유튜버'…1위 '운동선수' - 2

중고등학생은 희망직업 1위가 모두 '교사'였다.

중학생의 경우 교사 다음으로는 '의사', '경찰관', '운동선수', '뷰티디자이너', '조리사', '군인', '공무원',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 개발자)', '간호사'의 인기가 높았다.

고교생의 경우 '경찰관', '간호사', '컴퓨터공학자', '군인', '생명·자연과학자 및 연구원', '건축가(건축디자이너)', '항공기 승무원', '공무원', '경영자(CEO)' 등이 10위권에 들었다.

다만 2009년과 2019년 조사 결과를 비교하면 장래희망으로 '교사'를 꼽은 중학생 비율은 18.1%에서 10.9%로, 고등학생 비율은 12.4%에서 7.4%로 줄었다.

교육부는 "10년 전보다 희망직업이 다양해졌기 때문"이라면서 "희망직업 상위 10위까지의 누적 비율이 줄고 있다"고 설명했다.

초등학생 중에서는 '크리에이터'와 '생명·자연과학자', 중학생 중에서는 '심리상담사(치료사)'와 '작가·일러스트레이터', 고등학생 중에서는 화학공학자와 마케팅·홍보 전문가 등이 최근 10년 사이에 새로운 희망직업으로 등장했다.

희망직업이 있다고 한 학생들은 그 직업을 고른 이유에 대해 약 50%가 '내가 좋아하는 일이라서', 약 20%가 '내가 잘 해낼 수 있을 것 같아서'라고 답했다.

부모와 진로 관련 대화를 얼마나 자주 하느냐는 물음에는 초등학생은 주 2∼3회(23.8%), 고등학생은 주 1회(24.8%), 중학생은 거의 매일(27.7%) 한다고 답한 비율이 가장 높았다.

초등학생 장래 희망직업 (PG)
초등학생 장래 희망직업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교육부는 중학교 자유학년·자유학기제와 진로교육 프로그램의 연계가 활성화되면서 진로를 탐색하고 부모와 대화하는 학생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그러나 희망직업을 답하지 못한 학생 비율은 중학생이 28.1%로 가장 많았다. 초등학생은 12.8%, 고등학생은 20.5%가 희망직업이 아직 없다고 밝혔다.

진로전담교사와 학교 관리자들은 진로교육 활성화를 위해 진로교육 인력 확보와 예산 확충이 더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학생 1인당 투입되는 진로교육 예산은 초등학교는 연평균 2만9천900원, 중학교는 6만7천600원, 고등학교는 4만6천200원에 불과했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