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도 '北도발 논의' 안보리 회의 참석…"美 등과 긴밀 소통"

송고시간2019-12-10 11:47

댓글

북한에서도 김성 대사가 참석해 발언 가능성…美와 공방 벌어질 수도

북한 문제 논의 안보리 회의 (CG)
북한 문제 논의 안보리 회의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미국의 요청으로 오는 11일(현지시간) 북한의 최근 단거리 미사일 발사와 도발 가능성 등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하는 회의에 참가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10일 "한국은 현재 안보리 이사국이 아니지만, 이해 당사국으로 뉴욕시간으로 11일에 열리는 북한 비확산 문제에 대한 안보리 공개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국은 과거에도 일본 등과 함께 북한 문제를 다루는 안보리 회의에는 이해 당사국으로 참석해왔다. 회의에는 조현 유엔주재 대사가 참석할 가능성이 크다.

북한에서도 김성 유엔주재 대사가 참석할 것으로 예상돼 국제무대에서 북한과 미국이 날 선 공방을 벌일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외교부 당국자는 "한국은 현 안보리 의장국인 미국을 비롯한 이사국들과 긴밀히 소통 중"이라고 말했다.

미국 주도로 북한 미사일 발사 및 추가도발 가능성을 다루는 안보리 회의가 소집된다는 점에서 북미 간 갈등이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나 미국이 당초 10일(현지시간)로 추진되던 북한 인권토의 대신 안보리 회의를 개최한다는 점에서 북미 간 대치 전선을 인권 문제로까지 확대하지 않으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존재한다.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