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통일부 "WHO 통한 대북지원 500만불, 연내 집행"

송고시간2019-12-10 11:53

댓글1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정부가 5년 만에 재개하는 세계보건기구(WHO)를 통한 북한 모자(母子) 의료지원사업이 이르면 연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통일부 당국자는 10일 WHO의 대북 모자보건사업에 지원하기로 한 500만 달러(약 59억원)에 대해 "연내에 집행될 수 있도록 실무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앞서 지난 6일 남북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자체 사전심사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이하 교추협)를 열고 500만 달러(59억 4천7여만원)를 WHO에 지원하는 안을 의결했다.

사실상 WHO에 500만 달러를 실제 송금하는 절차만 남은 것으로, WHO는 돈을 송금받는 대로 관련 사업에 착수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은 지난 6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쌀 지원 결정에 이어 6개월 만에 재개되는 대북 인도지원사업이다.

WFP를 통한 쌀 지원의 경우 당시 북한의 '수령 거부'로 실제 지원이 이뤄지지는 못했으나, 이번 모자보건사업의 경우 이미 WHO가 북측과 어느 정도 협의를 거친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통일부

[연합뉴스TV 제공]

한편, 통일부는 올해 다 집행하지 못한 쌀 5만t 지원 예산을 내년 회계연도로 이월할지를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다.

정부가 예산 이월을 결정할 경우 내년에도 대북 쌀 지원을 계속 추진할 수 있다. 불용처리를 결정할 경우 WFP에 이미 보낸 일부 사업비 등을 회수해야 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국내 예산 절차상 당해 회계연도 (종료시점인) 12월 20일까지 이월 혹은 불용 처리를 결정하는 실무적 절차가 남아있다"며 "계속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전날 김영철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과 리수용 노동당 국제담당 부위원장 명의로 나온 북한의 이른바 '릴레이 담화'에 대해서는 외교적 노력을 포함해 필요한 노력을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당국자는 "(북미) 양측 다 대화 진전, 대화를 통한 외교적 노력에 대해선 어떤 식으로든 강조해나가고 있기 때문에 그런 상황을 계속 보면서 필요한 노력을 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