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사회과학원 "中 내년 경제성장률 6% 예상"

송고시간2019-12-10 14: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중 무역전쟁 속 바오류(保六) 사수 의지…올해 성장률 6.1% 안팎 에상

중국 사회과학원 경제청서 발표회
중국 사회과학원 경제청서 발표회

[중국경제망 캡처]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중 무역전쟁 여파로 중국의 경기 하방 압력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의 내년도 경제성장률이 6%를 기록할 것이라는 중국 싱크탱크의 전망이 나왔다.

10일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중국사회과학원은 전날 발표한 경제청서 '2020년 중국경제 정세 분석 및 예측'에서 내년 중국 경제성장률을 6%로 예측했다.

중국사회과학원은 "2020년 세계 경제가 회복 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예상하지만, 여전히 불확실성과 불안정성 요소가 많다"면서 "현재 직면한 리스크를 고려하면 내년도 중국 경제성장률은 6% 안팎을 기록하고, 소비자물가지수(CPI)는 3.4% 안팎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해 경제성장률과 관련해서는 세계 경제 무역 성장 속도가 정체하면서 주요 국가의 경제 성장 속도가 전체적으로 떨어지고 있다며 중국은 6.1% 경제성장률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셰푸잔(謝伏瞻) 중국사회과학원장은 "현재 중국은 적지 않은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여전히 신뢰할 만하다"면서 "우리는 국가 발전의 중요한 전략적 시기를 맞았다는 점을 정확히 인식해야 한다"고 말했다.

셰 원장은 이어 "중국경제는 여전히 안정 속에 성장하고 있고, 장기적으로 좋은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면서 "경제 탄력성과 잠재력이 충분하고, 회복의 여지가 여전히 크다"고 강조했다.

중국이 올해와 내년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6% 안팎으로 전망한 것은 경기 하방 압력에도 바오류(保六·6%대 성장률) 사수를 위한 적극적인 경제 정책을 펴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의 경제성장률에 대해 국제통화기금(IMF) 등 경제 기구들은 5% 후반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하기도 하지만, 중국의 정치적 특성을 고려해 6%를 유지할 것이라는 의견도 있다"면서 "미중 무역전쟁의 여파가 중국 경제성장률에 영향을 많이 끼치기 때문에 양국간 관세 철회 등 무역전쟁의 경과에 따라 경제성장률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중국사회과학원 '경제청서'
중국사회과학원 '경제청서'

[신랑망 캡처]

china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