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배구연맹 '경기구 촌극' 심판진에 2~3경기 출장정지 징계

송고시간2019-12-10 13: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구 확인하는 연맹
경기구 확인하는 연맹

(서울=연합뉴스) 한국배구연맹 관계자들이 지난 6일 경기도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대한항공과 OK저축은행 2세트 경기 중 대한항공이 "공인구가 다르다"며 이의를 제기하자 확인 작업을 하고 있다. 대조 작업 결과 사용하던 공은 지난 시즌 공인구인 것으로 확인됐다. 2019.12.9 [한국배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배구연맹(KOVO)은 '지난 시즌 경기구 사용' 논란을 일으킨 관계자들을 징계했다.

KOVO는 10일 경기구 점검 소홀 및 경기 운영 미숙과 관련해 상벌위원회를 열어 정의탁 경기감독관과 권대진 대기심에게 제재금 30만원과 2경기 출장 정지, 이명현 부심에게 제재금 30만원과 3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내렸다.

김영일 경기운영위원장과 문용관 경기운영실장, 이헌우 경기운영팀장에게는 관리 책임 소홀을 물어 경고 조처했다.

KOVO는 "(해당 경기 후) 재발 방지를 위해 이미 배포한 경기구를 전수 검사하고 경기 당일 경기 감독관, 심판이 함께 경기구를 확인하는 과정을 시행하고 있다"며 "배송 사고 방지를 위해서도 2차례 확인 절차를 거치는 등 사전 검수 절차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어 "경기구 공급업체인 스타스포츠에도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을 촉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촌극은 지난 6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OK 저축은행과 대한항공전에서 벌어졌다.

대한항공 세터 유광우는 2세트에서 공 하나가 다른 공들과 색깔이 다르다고 이의를 제기했고, 연맹은 문제의 공을 제외한 모든 공이 지난 시즌 경기구였다는 것을 확인했다.

당시 연맹은 "생산업체가 착오로 지난 시즌 사용하던 공을 홈팀 OK 저축은행에 보냈고, 경기구 확인 책임이 있는 심판진은 이를 알아차리지 못했다"고 밝혔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