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베트남 하노이한인회, 김우중 前 대우 회장 애도성명

송고시간2019-12-10 14:28

댓글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이 지난 9일 밤 별세한 것과 관련, 베트남 하노이한인회는 10일 성명을 내고 고인을 애도했다.

하노이한인회는 "질곡을 지나던 시기에 꿈에 허기진 젊은이들에게 희망을 주던 김 회장께서 소천하셨다"면서 "존경과 사랑, 그리고 근대사의 애증을 짊어지고 가는 김 회장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또 "고인은 한국과 수교하기 전부터 베트남 정부의 개혁과 개방이 이바지했고, 그 결과 현재 많은 한국기업이 베트남에 터전을 잡을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김 전 회장은 공산당 일당 체제인 베트남이 1986년 시장경제를 받아들여 경제발전을 추진하려고 '도이머이'(새롭게 바꾼다는 뜻) 정책을 채택했지만,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을 때 베트남에 가장 먼저 다가가 손을 내민 해외 대기업 총수였다.

덕분에 김 전 회장은 현지에 탄탄한 기반을 만들고 최고위층과 두터운 인맥을 쌓았다.

당시 대우그룹 계열사 임직원으로 베트남에 진출했다가 대우그룹 해체 후 현지에 정착한 대우맨도 1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맨들은 김 전 회장과 친분이 있는 베트남 현지인들도 조문하고 싶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고인에 생전에 베트남에 있을 때 머물렀던 번찌 골프장에 빈소를 마련하고 11일부터 조문객을 맞이하기로 했다.

'세계는 넓고 할일은 많다'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별세…향년 83세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조문하는 조문객들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조문하는 조문객들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에서 조문객들이 조문하고 있다. 2019.12.10 xanadu@yna.co.kr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