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콩 시위'로 쌍방폭행한 韓中 대학생들 경찰수사 않기로

송고시간2019-12-10 14: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자보 놓고 학생회관서 몸싸움…"상대방 처벌 불원"

홍콩 시위 지지하는 고려대생들
홍콩 시위 지지하는 고려대생들

11월 12일 홍콩 민주화 시위를 지지하는 대자보가 붙은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정경대학 게시판에 앞에서 노동자연대 고려대모임 학생들이 홍콩 시위를 지지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전날 해당 모임이 부착한 홍콩 경찰의 폭력 진압과 시위대의 요구가 정당하다는 주장이 담긴 대자보가 훼손된 바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홍콩 민주화 시위 지지 여부를 두고 한국인 학생과 중국인 학생 사이에 발생한 폭행 사건이 당사자들이 서로 상대방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혀 형사처벌 없이 마무리됐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명지대에서 발생한 폭행 사건을 이달 4일 내사 종결 처리했다.

경찰 관계자는 "두 학생을 각각 조사한 결과 상대방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폭행죄는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으면 처벌할 수 없는 반의사 불벌죄이기 때문에 내사 종결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달 19일 오후 8시께 명지대 학생회관 건물 내에서 서로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신고됐다.

중국인 학생이 '홍콩 시위를 지지한다'는 내용의 대자보 위에 반박 게시물을 붙이려 하자, 한국 학생이 이를 제지하면서 몸싸움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변에서 이들을 말려 다툼이 큰 충돌로 번지진 않았다. 이들은 사건 당일에 경비직원의 신고로 경찰관이 출동하자 임의동행 형식으로 경찰서에 출석해 신원 등을 밝힌 후 귀가했다.

한편 경찰은 중국인 유학생으로 추정되는 학생들이 연세대 신촌캠퍼스에 걸린 홍콩 지지 현수막을 훼손한 사건에 대해 지난달 고소장을 접수하고 재물손괴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인만큼 구체적인 내용에 관해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kc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