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성시민 71% "수원 군공항 이전 반대"…이유는 "소음피해 우려"

송고시간2019-12-11 11: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화성시 여론조사…"시민들의 확고한 반대여론 확인"

(화성=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에 있는 군(軍) 공항을 이웃 지자체인 화성으로 이전하는 사업이 난항을 겪고 있는 가운데 화성시민의 71%가 화성시로의 이전에 반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하는 화성 주민들
수원군공항 이전 반대하는 화성 주민들

(서울=연합뉴스) 경기도 화성시 주민들이 지난 2017년 8월 29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수원제10전투비행단의 화성시로의 이전에 반대하는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화성시는 11일 여론조사 기관에 의뢰해 지난달 15∼18일 화성시 거주 성인남녀 1천200명을 대상으로 전화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70.9%가 '수원 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에 반대했다고 밝혔다. 찬성은 23.6%에 그쳤다.

지난 4월 화성시의 1차 여론조사에서 '이전 반대'가 70.1%, '이전 찬성'이 24.4%로 나온 것에 비교하면 근소하게 반대는 늘고, 찬성은 줄었다.

이번 2차 여론조사에서 시민들의 48.6%는 수원 전투비행장으로 인한 피해를 겪고 있다고 답했다.

주된 피해 이유로는 '소음으로 인한 생활환경 불편' 62.6%, '교육권 침해' 12.5%, '난청·불안감 등 건강피해' 11.2%, '고도제한으로 인한 재산피해' 4.9% 등을 꼽았다.

올해 초부터 수원시 측에서 군 공항 활성화 방안의 일환으로 제기하고 있는 '군 공항+민간공항 건설'(가칭 '경기남부권 신공항')에 대해서도 70.0%가 반대했다.

민군통합공항에 반대하는 이유는 '이전 지역 소음피해 우려' 67.1%, '수원 전투비행장 이전을 위한 꼼수여서' 36.9%, '적자 공항 우려' 26.4% 등 순이었다.

수원전투비행장 화성시 이전을 막는 효과적인 방안에 대해서는 '지역 정치인·공직자 등의 적극적인 반대정책 추진'이 34.0%로 가장 많았고, '서해안권 생태관광벨트 구축으로 인한 관광경제 활성화' 21.1%, '람사르 습지 등재 등 서해안 갯벌 및 생태 보전' 20.8% 등으로 답했다.

화성시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수원군공항의 화성 이전 및 민·군통합공항에 대한 시민들의 확고한 반대 여론을 확인했다"며 "시민들이 유언비어에 현혹되지 않도록 홍보 및 시민피해 최소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지역·성·연령별 인구비례에 따른 할당 추출로 진행됐으며,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8%P다.

"국방부는 군 공항 이전 적극 나서라"
"국방부는 군 공항 이전 적극 나서라"

(서울=연합뉴스)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앞에서 '광주·대구·수원 군 공항 이전 연합시민단체' 회원들이 군 공항 이전을 요구하는 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은 예비 이전 후보지로 지정된 화성시의 반발로 2년 가까이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수원시는 1954년 도심에 들어선 수원군공항의 이전사업을 2015년 국방부에 건의했다.

국방부가 이를 받아들여 2017년 2월 예비 이전 후보지로 화성시 화옹지구를 단독으로 선정하면서 이전에 대해 기대감이 높았다.

그러나 이웃한 화성시가 강력하게 반발하면서 수원군공항 이전사업은 다음 단계인 이 전 후보지 선정 절차로 이어지지 못하고 2년 가까이 멈춰서 있다.

화성시는 기배동, 화산동, 봉담읍, 향남읍, 비봉면, 양감면, 정남면 등 7개 지역 주민 22만6천여명이 수원전투비행장 때문에 소음피해를 겪고 있다고 주장한다.

hedgeho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