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북아시아 증시서 가장 저평가…내년 반등 예상"

송고시간2019-12-11 11:4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한국 증시는 현재 아시아 주요국 중에서 가장 저평가됐으며, 내년 반등 가능성이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CNBC 방송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미 자산운용사 스테이트 스트리트 글로벌 마켓츠의 벤 루크는 "최근 한국 주식은 북아시아 증시 중 가장 저평가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투자자들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미중 무역전쟁이 장기화하면서 한국 같은 수출 의존 국가가 타격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루크는 "글로벌 경기가 바닥을 치고 상승할 수 있다는 점을 알아야 한다"며 "사람들은 여전히 북아시아 증시의 반등 가능성을 지나치게 낮게 잡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한국의 기업 지배구조 개혁과 배당금 확대 움직임이 한국 증시 투자를 부추기는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국 코스피 지수는 이날 기준 연초 대비 약 2.3% 올랐으며 같은 기간 일본 닛케이225 지수와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나란히 17% 가까이 상승했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