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쿡 애플 CEO "증강현실, 다음 컴퓨터 플랫폼 된다"

송고시간2019-12-11 11: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헬스 케어는 인류에 대한 애플의 최대 공헌"

팀 쿡 애플 CEO
팀 쿡 애플 CEO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증강현실(AR)이 컴퓨터의 새로운 플랫폼으로 부상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쿡 CEO는 증강현실이 "다음 컴퓨터 플랫폼이 된다"며 "최대의 핵심 기술이다. 사람들이 항상 사용한 것이 된다"고 11일 보도된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의 인터뷰에서 말했다.

애플은 개발자들이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을 만들도록 기술적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쿡 CEO는 오락, 쇼핑, 업무, 교육 등 넓은 분야에 증강현실 기술이 활용될 것으로 전망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그는 애플워치에 심전도를 파악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하는 등 건강관리 분야의 사업을 추진하는 것에 관해 "헬스 케어의 민주화가 진전하고 있다"며 "후에 돌아보면 애플의 인류에 대한 최대 공헌은 헬스 케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쿡 CEO는 스마트폰 시장이 최근 둔화한 것에 관해 "스마트폰이 태어난 지 이제 12년이다. 누구도 숙성했다고는 말하지 못한다"며 10년 후 애플이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조합한 제품 회사"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인공지능(AI)이나 로봇이 생산성을 높이고 있으나 고용불안과 격차를 확대한다는 우려와 관련해 "긴급성이 큰 것은 교육이다. 미래의 일을 준비해야 한다"며 프로그래밍 학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미국 내에서 PC 일부 기종을 생산하고 이에 따른 고용 창출 여력이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팀 쿡
팀 쿡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쿡 CEO는 또 거대 정보기술(IT)기업이 개인 정보를 인터넷 광고 등에 활용하는 것과 관련해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뜻을 표명했다.

그는 "문제는 인터넷 광고 자체가 아니라 개인의 상세한 프로필을 만드는 것"이라며 "당신이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하고, 친구는 누구인지 몰라도 인터넷 광고는 가능하다"고 말했다.

쿡 CEO는 애플 등 IT 대기업이 시장 경쟁을 저해한다는 비판을 받는 것에 대해 "대기업이 자세한 조사를 받는 것은 당연하지만 애플은 독점적이지 않다"며 "지구상에서 가장 경쟁 상대가 많은 회사"라고 주장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