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레밍 발언' 김학철 전 충북도의원 한국당 복당 신청 확인

송고시간2019-12-11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복당 여부 아직 결정 안 돼, 내년 총선 출마엔 '시기상조'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물난리가 난 직후 해외연수에 나섰다가 국민을 '레밍(쥐의 일종)'에 빗댄 비하 발언으로 공분을 산 김학철 전 충북도의원이 수개월 전 자유한국당에 복당 신청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은 아직까지 김 전 의원의 복당 여부를 결정하지 않고 있다.

11일 지역 정가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한국당 이종배(충주) 의원실을 통해 복당 신청서를 제출했다.

김 전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몇 달 전, 상당히 오래전 신청서를 제출했지만 아직 (복당 여부에 대한) 연락이 없다"며 "물 건너간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당 충북도당 관계자는 "복당 신청 및 심사 여부에 대해 중앙당은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한다"며 "계속 심사 중인지, 심사가 이뤄지지 않았는지조차 파악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김 전 의원은 내년 총선 출마 여부에 대해 '시기상조'라고 말하면서도 직접 출마하거나 총선에 기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김 전 의원은 청주 등 중부권에 물난리가 났던 2017년 7월 유럽 연수에 나섰다가 국민적 공분을 샀다.

그가 국민을 '레밍'에 비유한 발언은 악화한 여론에 기름을 부었고, 한국당은 김 전 의원을 제명 처리했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