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타다' 위기 속 카카오 대형택시 '벤티' 출격…시험 운행 개시(종합)

송고시간2019-12-11 16: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서 100여대 시범 운행…베타 기간 요금은 기존 중형 택시보다 저렴

"플랫폼 업체·택시업계 상생 협력한 선례로 자리 잡도록 노력"

카카오모빌리티 대형승합택시 '벤티'
카카오모빌리티 대형승합택시 '벤티'

[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타다'가 위기에 빠진 상황에서 카카오[035720]의 대형승합택시가 출격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1일 '카카오 T 벤티(Venti)'의 베타(시험)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벤티의 베타 서비스는 카니발·스타렉스 등 11인승 승합차 100여대로 서울 지역에서 먼저 시작된다. 이 기간 요금은 기존 중형 택시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베타 서비스는 카카오 T 앱으로 택시를 호출할 때 주변에 이용 가능한 벤티 차량이 있으면 새로운 창이 뜨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용을 원치 않으면 취소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8월부터 벤티를 운전할 기사를 모집해왔으며, 서울시로부터 앱 미터기(요금계산기) 검정을 받는 등 물밑 준비 작업을 진행해왔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처음 인수한 운수 업체인 진화택시는 벤티 서비스를 위해 기존 중형 택시 인가를 취소하고 대형승합택시로 사업계획을 변경하기도 했다.

벤티는 우선 소규모 베타 서비스로 시작해 사용자 반응을 살펴 가며 점차 서비스 영역을 넓혀갈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대형승합차로 운송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타다'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이른바 '타다 금지법'의 등장으로 사실상 벼랑 끝에 몰린 상황에서 카카오가 대형승합택시 서비스를 내놓으면서 모빌리티 시장에 격변이 예상된다.

렌터카 기반 승차공유 서비스인 타다가 택시업계 및 정부·국회와 마찰을 빚어온 것과 달리 벤티는 기존 택시 면허 체계를 준수하고 있기 때문에 별다른 문제가 없다는 것이 카카오모빌리티의 입장이다.

카카오는 벤티 출시를 위해 현재까지 택시 업체 7곳을 인수했다. 택시 면허는 600개 이상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기사 및 이용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서비스 품질을 확보하고자 진행하는 서비스 준비 과정의 일환"이라며 "플랫폼 업체와 택시업계가 상생 협력한 좋은 선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타다와 택시
타다와 택시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9일 오전 서울 시내 거리에 차량호출 서비스 '타다'차량과 택시가 거리를 달리고 있다. 지난 28일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28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이재웅(51) 쏘카 대표와 자회사인 VCNC 박재욱(34) 대표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양벌규정에 따라 쏘카와 VCNC 회사법인도 함께 재판에 넘겼다. 2019.10.29 seephoto@yna.co.kr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