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시칠리아에 1천300원짜리 집"…지구촌 10만명 입주 문의

송고시간2019-12-11 17:00

댓글

伊 소도시 삼부카 빈집경매…'빈촌의 르네상스' 부른 시장 아이디어

시작가 1유로 경매에 나온 집[삼부카 시 경매자료 캡처]

시작가 1유로 경매에 나온 집[삼부카 시 경매자료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주민들이 떠나 '유령 마을'이 될 위기에 몰린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의 작은 도시 삼부카가 순식간에 외국인 10만여명의 입주 문의를 받았다.

10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레오나르도 치아치오 삼부카 시장이 버려진 가옥 16채를 시작가 1유로(약 1천300원) 경매에 내놓은 게 그 발단이었다.

주민 감소와 폐가 증가로 존립이 어려워질 것을 우려해 우격다짐으로 짜낸 아이디어였으나 반응은 뜨거웠다.

경매 소식이 전해진 지 몇주 만에 미국을 비롯한 외지에서 10만명이 넘는 사람들의 문의가 쏟아졌다.

치아치오 시장은 "영어 하는 사람을 구해야 할 판이었다"며 "이탈리아어로 전화를 거는 사람이 없어 받는 게 무의미할 정도였다"고 혀를 내둘렀다.

결국 삼부카는 입주자가 자비를 들여 폐가를 리모델링하는 것을 조건으로 경매에 내놓은 집들을 최고가 입찰자들에게 모두 팔았다.

낙찰가는 평균 수천 유로(수백만원)였으며 최고가는 미국 버지니아주에 사는 여성이 지불한 2만5천 유로(약 3천300만원)였다.

치아치오 시장은 "삼부카가 르네상스를 맞이했다"며 몇 달 뒤에 폐가 경매를 다시 시도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중세기 바로크 건물과 아랍식 건물이 혼재하는 삼부카의 인구는 1950년대 초부터 30%가량 줄어 현재 5천800명 정도다.

최근 15년 동안 인구가 급격히 줄기 시작했는데 같은 이유로 근심에 빠진 마을은 삼부카뿐만은 아니다.

경매사이트 'https://casea1euro.it/'를 보면 버려진 집들을 1유로처럼 싼값에 파는 마을이 16곳에 달한다.

유럽에 있는 작은 마을들은 주민들이 대도시로 떠나고 남은 이들도 거의 출산을 하지 않아 심각한 인구 수축을 겪고 있다.

유럽연합(EU)의 조사 프로그램 엡슨에 따르면 EU 내에서 시골로 분류되는 지역의 인구는 1억4천200만명인데 2050년까지 800만명이 줄 것으로 추산된다.

시골 인구의 감소는 남유럽에서 두드러진다. 아프리카나 중동에서 오는 외국인 이주자들도 북유럽이나 대도시를 선호하기 때문이다.

폐가를 리모델링 조건으로 파는 게 인구 문제의 근본적 해결책이 아니라는 의견도 있으나 일단 그 발상은 찬사를 받고 있다.

치아치오 시장은 첫 경매가 워낙 인기가 좋았던 덕분에 삼부카 주민들이 여세를 몰아 추가로 100채를 좋은 조건에 개별적으로 팔기도 했다고 밝혔다.

시칠리아 섬에 있는 작은 도시 삼부카[구글지도 캡처]

시칠리아 섬에 있는 작은 도시 삼부카[구글지도 캡처]

jang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