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트럼프, 뇌물죄 쏙 빠진 탄핵안에 "매우 약하다" 조롱

송고시간2019-12-11 16:5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합주로 달려가 유세…"멍청한 탄핵안…민주당 창피·망신"

"우리는 하나가 돼 계속 승리하고 오물을 청소할 것"

펜실베이니아 허쉬에서 대선 유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펜실베이니아 허쉬에서 대선 유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하원에 제출될 예정인 탄핵소추안에 뇌물죄가 빠진 것으로 확인되자 "솔직히 매우 약하다"며 탄핵 조사를 주도해온 미국 민주당을 조롱했다.

폭스뉴스와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대선 유세를 위해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탄핵 때문에 민주당은 매우 창피해한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우크라이나 스캔들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에게 권력남용과 의회방해 혐의를 적용해 탄핵소추안을 제출하겠다고 했지만, 탄핵 조사의 핵심 사유였던 뇌물죄는 제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군사원조 등을 대가로 조 바이든 전 부통령에 대한 조사를 우크라이나에 종용했다는 의혹을 두고 민주당은 '퀴드 프로 쿼'(대가성 거래)를 주장하며 공세를 펼쳤으나 정작 탄핵소추안에서는 이를 쏙 빼기로 한 것이다.

그러자 트럼프 대통령은 "공화당은 함께 뭉쳤다"며 "내가 아는 건 민주당이 매우 창피해한다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민주당이 탄핵소추안에 적용할 혐의를 공개한 뒤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수정안에 대해 지지 입장을 표명한 것을 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은 매우 부끄러워서 탄핵을 덮기 위해 USMCA를 꺼내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탄핵을 당할 사유는 아무것도 없다"며 "아무것도 없는데 탄핵을 할 수 있다는 건 망신스러운 일"이라고 민주당을 거듭 깎아내렸다.

민주당 지도부, 트럼프 탄핵소추안 주요 혐의 공개
민주당 지도부, 트럼프 탄핵소추안 주요 혐의 공개

[신화=연합뉴스]

재선에 도전하는 트럼프 대통령은 경합주인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진행한 유세에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그는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조롱하면서 "그녀의 멍청한 탄핵 때문에 우리의 지지율은 치솟았다"고 말했고, 탄핵 조사를 주도한 애덤 시프 하원 정보위원장을 "비뚤어진 녀석"이라며 말 폭탄을 쏟아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서도 "우리는 하나가 돼 계속 승리할 것"이라며 "여러분의 도움으로 우리는 임무를 완수하고, 오물을 청소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는 2016년 대선 때부터 '오물 청소를 하겠다'(drain the swamp·부패를 뿌리 뽑겠다는 뜻)는 구호를 쓰고 있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연방수사국(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에 대한 법무부 감찰 결과와 관련해 "FBI가 우리 대선 캠프에서 스파이 활동을 했다"고 맹비난했다.

마이클 호로위츠 법무부 감찰관은 최근 FBI의 러시아 스캔들 수사는 정당했지만, 감청영장 신청 과정에서 혐의를 더 짙게 하기 위한 조처로 보이는 일부 오류가 발견됐다는 보고서를 냈는데 트럼프 대통령은 FBI 오류만 콕 집어 부각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유세에서 "FBI가 우리를 정치적으로 상처 내기 위해 수사를 한 것"이라며 "FBI는 처음부터 러시아 스캔들이 조작이고 함정이라는 것을 알았지만, 숨겼고, 거짓말했다"고 주장했다.

이번엔 트럼프, 당신 해고야(You're fired)? 복잡다단한 '트럼프 탄핵사태' 3분 요약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