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학자 "'제재 예외' 인정되는 北 관광분야에 한국 참여해야"

송고시간2019-12-11 19:06

댓글

주선양 한국영사관 주최 포럼…"동북아공동체에서 美 제외해야" 주장도

북한 양덕온천 준공
북한 양덕온천 준공

(평양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북한 양덕온천문화휴양지 준공식이 7일 열렸다고 조선중앙통신이 8일 보도했다. 사진은 양덕온천문화휴양지 모습. 2019.12.8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끝)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학자들이 주선양 한국총영사관 주최로 열린 포럼에서 상대적으로 국제사회의 제재가 느슨한 북한 관광 분야에 한국이 적극 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이원(崔文) 옌볜대 경제관리학원 교수는 11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瀋陽)에서 열린 '2019 동북아공동체 포럼에서 "국제 제재에 포함되지 않는 관광 분야에서 남북 협력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이 중점 개발 중인 삼지연이나 원산·갈마 등을 언급하면서 "한국이 미국의 허가가 있어야 협력한다면 실질적 성과를 거두기 어렵다. 미국 동의가 없어도 국제 제재에 포함되지 않으면 협력할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체적으로 "'북·중·러' 접경의 두만강 삼각주에 국제관광특구를 만드는 게 어떤가 한다"면서 "(중러 지역 개발에) 한국 자본도 참여하면 국제제재에 걸리지 않는다. 북한 지역은 북한이 직접 개발하면 된다"고 밝혔다.

퍄오잉아이(朴英愛) 지린대 동북아연구원 교수는 "북한 사회과학원 등과 논의해보면 한국에 대한 기대가 높다"면서 "북한은 관광 강국 건설이 목표로 한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북한을 방문해보니 많은 관광객에 대응하지 못하고 도로 사정이 좋지 않은 등 관광 협력에 많은 제한이 있었다"면서 "쉬운 분야부터 시작해, 협력할 수 있는 것부터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 측에서는 김용재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장이 "(북중 접경) 랴오닝성 단둥(丹東)에서 열리던 단둥마라톤이 3년째 중단돼있다"면서 "내년에 신압록강대교와 북한 쪽을 도는 코스로 해 대회를 열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제안했다.

김광길 대통령 직속 북방경제협력위원회 민간위원은 "두만강 하구 지역의 북·중·러 관광에 한국도 참여하는 게 어떨까 한다"면서 "중국 관광객이 북한만 갈 게 아니라 휴전선을 넘어 서울을 방문하는 방안도 있다"고 말했다.

동북아공동체포럼
동북아공동체포럼

[촬영 차병섭]

또 이날 포럼에서는 미국을 제외하고 '동북아 공동체'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리자청(李家成) 랴오닝대학 국제관계학원 교수는 "미국이 동북아에서 전략적 영향력을 갖고 있지만, 지리적으로 역내에 속하진 않는다"고 말했다.

리 교수는 이어서 "미국은 동북아공동체 구축에서 부정적 역할을 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미국을 제외하고 진행되는 게 맞다"고 주장했다.

리 교수는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은 중국에 대한 견제가 중요한 목적 중 하나"라면서 "중국은 일대일로를 통해 미국의 봉쇄를 돌파하고자 한다"고 분석했다.

뤼차오(呂超)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한반도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은 "유엔 대북 제재 시행과정에서 한·중·일·미는 공동입장을 갖고 협력 중"이라면서도 "미국이 동북아에서 굉장히 '트러블 메이커'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뤼 연구원은 "미국은 강력히 압박하면 북한이 양보할 거라고 본다"면서 "결과적으로 북·미간 스톡홀롬 협상 등이 성과 없이 끝났다. 미국은 이에 대한 책임을 중국에 돌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미국이 북한에 대해 무력수단을 동원할 경우 한·일이 반드시 동의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이러한 부분은 힘을 합쳐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