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홍남기·김상조, 김우중 빈소 조문…文대통령 위로 전달

송고시간2019-12-11 20:5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참여정부 시절 인연 언급하며 애도 전해

홍남기 "한국 경제 기여 꼭 기억" 김상조 "세계 경영 신화"

(수원=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고(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들은 현 정부 인사로는 처음으로 김 전 회장 빈소를 직접 찾아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애도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장례식 첫날인 전날 조화도 보냈다.

홍 부총리와 김 실장은 이날 오후 8시쯤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 전 회장 빈소에 함께 도착했다.

두 사람은 유가족을 위로한 뒤 이경훈 전 ㈜대우 회장, 장병주 전 ㈜대우 사장 등 대우 출신 인사들과 20여분 간 대화를 하고 자리를 떴다.

홍남기-김상조, 고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조문
홍남기-김상조, 고 김우중 전 회장 빈소 조문

(수원=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홍남기 부총리(오른쪽)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11일 오후 수원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를 찾아 조문 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11

홍 부총리는 조문 후 "김 전 회장께 말년에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 경제 성장 과정에서 그의 헌신과 기여는 꼭 기억해야 한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김 전 회장의 저서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를 읽었다고 소개하면서 "과거에도 현재에도 미래에도 중요한 울림과 메시지를 준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문 대통령이 참여정부 시절 김 전 회장과 인연을 언급하며 직접 명복을 빌었고, 가족에게 위로를 전해달라는 지시를 해서 빈소를 찾았다고 밝혔다.

김 실장은 "김 전 회장은 말 그대로 '세계 경영'의 신화"라며 "최근까지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에서 인재를 육성하는 사업을 하셨는데 역시 시대를 앞선 선견지명을 갖고 계셨다"고 했다.

김 실장은 김 전 회장과 대우그룹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는 "사업적 공과에 대해서는 평가가 갈리고 의견이 다를 수 있지만 김 전 회장은 우리 젊은이들에게 기업가의 역할과 비전을 보여주며 한 시대를 장식한 분"이라고 말했다.

김우중 전 회장 빈소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 조화
김우중 전 회장 빈소에 놓인 문재인 대통령 조화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 빈소에 문재인 대통령과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조화가 놓여 있다. 2019.12.10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