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인플레이션 완만한 오름세…11월 0.3%↑

송고시간2019-12-11 23:2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준 금리결정엔 큰 변수 안될듯…"對中관세, 물가파급 크지 않아"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 노동부는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달보다 0.3% 상승했다고 11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지난 9월 제자리걸음(0.0%)을 했다가 10월에는 0.4% 상승한 바 있다.

작년 11월과 비교하면 2.1% 올랐다.

특히 에너지와 주택렌트 가격이 물가 오름세를 주도했다.

근원 소비자물가는 전달보다 0.2%, 작년 동월 대비로는 2.3% 각각 상승했다.

근원 물가는 변동성이 높은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것으로,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가장 주목하는 물가 지표로 꼽힌다.

인플레이션이 완만한 오름세를 이어간 것이어서 연준의 금리 결정에 별다른 변수로 작용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연준은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틀째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할 예정이다. 시장에서는 금리동결을 확신하는 분위기다.

이와 함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관세 부과의 영향도 크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분석했다. 가령, 중국산 수입품이 많은 의류 부문 물가지수는 11월 0.1% 상승하는 데 그쳤다.

FILES-US-OIL-CHEVRON
FILES-US-OIL-CHEVRON

[AFP=연합뉴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