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보] 美연준, 기준금리 동결…세 차례 인하 행진 '끝'

송고시간2019-12-12 04: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월·9월·10월 인하 이어 이번엔 동결…당분간 동결 기조 유지하나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11일(현지시간) 현행 1.50~1.75%인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지난 7월말 이후 세 차례 연속으로 진행한 기준금리 인하 행진을 끝내고 다시 동결 모드로 들어간 것이다.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 의장이 지난 11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연방공개시장위원회(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회의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연준은 이날까지 이틀간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통화정책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FFR)를 현행 1.50~1.75%로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중 무역분쟁 등 글로벌 불확실성이 있지만 미국의 상대적으로 양호한 경제 상황과 노동시장 여건 등을 고려할 때 금리를 변화시킬 요인이 없다고 판단한 것으로 해석된다.

연준은 지난 10월 금리 인하 당시 성명에서 "경기 확장을 지속하기 위해 적절히 행동하겠다"는 문구를 삭제해 당분간 금리 동결 기조로 전환할 가능성에 무게를 실은 바 있다.

실제로 블룸버그가 주요 투자은행(IB)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이번 FOMC에서 금리를 동결할 것으로 예상한 IB가 전체 89곳 중 100%에 달했을 정도다.

연준은 글로벌 금융위기 와중인 지난 2008년 12월 기준금리를 0.00~0.25%로 인하해 사실상 '제로 금리'로 떨어뜨렸다.

이후 미국이 금융위기를 극복하고 경기가 회복되면서 2015년 12월 7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올린 것을 시작으로 긴축기조로 돌아서 2016년 1차례, 2017년 3차례, 지난해에는 4차례 등 총 9차례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하지만 미중 무역분쟁과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 주요국의 저금리 정책에 영향을 받아 지난 7월말 10년 7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내렸고, 이후 9월과 10월에도 각각 0.25%포인트씩 인하했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