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 적성검사 교통안전교육 신설방안 세미나

송고시간2019-12-12 09: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도로교통공단, 운전면허 적성검사 교통안전교육 신설방안 세미나 - 1

▲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의원과 공동으로 '교통안전 의식 제고를 위한 운전면허 적성검사 교통안전교육 실시 방안'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날 세미나는 운전면허 취득 이후 안전교육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개정 법령 정보 제공의 기회를 확대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감소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박길수 공단 교육본부장의 개회사와 김한정 의원의 축사에 이어 공단에서 추진한 '사전 교통안전교육 과정 신설방안 연구' 결과에 대한 김원중 청주대 교수의 발표가 진행됐다.

공단은 지난 10년간 100여회 이상의 도로교통법령 개정이 이어졌음에도, 교통 변화 흐름에 대한 국민 전달 창구 및 시스템 부재로 인해 교통사고 감소에 확실한 해결책으로 작용하지 못한 문제점을 시사했다.

김원중 교수는 현재 시행 중인 교통안전교육 외에 '운전면허 갱신 시 안전교육 제도 도입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김 교수는 "온라인 교육을 도입해 운전자에 대한 올바른 운전습관과 교통환경에 대한 이해를 통해 운전자가 안전운전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기 때문에 운전면허 갱신 시 교육제도가 도입될 경우 교통사고는 지금보다 현격히 감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길수 교육본부장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국민 누구나 참여 가능한 예방적·사전적 안전교육으로서 운전면허 적성검사 교통안전교육이 시행돼 변화하는 교통환경에 대응하고, 자동차 1만대 당 사망자 수 감소(1.0명) 달성에 초석이 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