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재철 "홍남기, 혈세농단 주범…오늘 중 탄핵소추안 발의"

송고시간2019-12-12 10:05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좌파 정당들 최악의 밀실거래…대화의 끈 놓지 않아"

최고위서 발언하는 심재철
최고위서 발언하는 심재철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2.1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의 예산안 강행 처리와 관련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탄핵소추안을 12일 발의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세금 폭거의 하수인으로 부역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의 국회 입법권 침탈은 묵과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며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하고, 국회를 능멸하며, 헌법 위반 행위를 주도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가 재정을 지키려 한 후배 사무관을 검찰에 고발하고 사회에서 매장한 홍 부총리는 '혈세 농단'의 주범이 됐다"며 "국민 혈세를 지키자는 사무관만도 못한 부총리"라고 비판했다.

또한 심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과 2·3·4중대들은 밀실 모의로 내일(13일)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강행 처리를 시사하고 있다"며 "좌파 정당들이 의석을 나눠 갖는 최악의 밀실 거래를 벌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는 "민주당이 주연을 맡고 2중대는 분열의 기로에 서 있는 바른미래당 당권파, 3중대는 정의당, 4중대는 민주평화당, 그리고 정당도 아닌 대안신당이 조연을 맡아 의회주의·삼권분립 파괴의 선봉장에 서 있다"고 했다.

다만 "마지막까지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민주당이 민심의 사이렌에 눈을 감지 않는다면, 전향적인 자세로 제1야당인 한국당 앞에 당당히 나오라"고 촉구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송철호 울산시장, 이상호 우리들병원 원장,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천경득 청와대 선임행정관, 이들은 모두 '친문(친문재인) 국정농단 게이트'의 핵심 인물"이라며 "정권 실세들이 부정선거를 자행하고 국가권력을 흔든 국정농단 의혹이 점차 청와대와 문재인 대통령에 접근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공수처를 도입하면 친문에게 친문 수사를 맡기는 꼴이 된다. 친문 농단 3대 게이트는 영원히 묻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