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 대사관 앞 해리스 대사 규탄 집회…과격행동은 안 해

송고시간2019-12-13 16:58

댓글

국민주권연대·청년당 소속 30여명 참여…경찰, '모욕성 표현 삼가야' 사전 통고

국민주권연대, 해리스 미대사 규탄 퍼포먼스
국민주권연대, 해리스 미대사 규탄 퍼포먼스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국민주권연대, 청년당 관계자들이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지사 앞에서 열린 '해리스 대사 참수 경연대회'에서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규탄하며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의 수염을 떼어내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9.12.13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13일 서울 광화문 주한미국대사관 인근에서 해리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를 규탄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 단체는 이날 오후 4시께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지사 앞에서 '해리스 참수 경연대회'를 열고 해리스 대사 사진에 붙인 코털 모형을 뽑거나 해리스 대사를 인쇄한 종이를 물에 담근 뒤 찢어 요리하는 등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해리스 대사의 사진을 붙인 축구공을 발로 차려다 경찰 제지로 사진을 떼어내기도 했다.

권오민 청년당 공동대표는 "오늘 집회는 일제 식민지 총독 행세를 자처하는 해리스 대사에 대한 국민의 분노를 보여주는 자리"라고 말했다.

주최 측 추산 참가자 30여명은 "주한미군 주둔비 인상 즉각 중단하라", "식민지 총독 행세 해리스를 추방하라", "주한미군 필요 없다 지금 당장 철수하라" 등 구호를 외쳤다.

경연대회가 진행되는 동안 자유대한호국단 등 보수 성향 단체가 주최 측을 규탄하며 확성기를 이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참수하라"라고 외치기도 했으나 경찰의 중재로 양측 간 충돌이 빚어지진 않았다.

앞서 국민주권연대와 청년당이 이번 집회 계획을 발표하자 외교부는 주한 외교사절에 대한 위협이 공개적으로 이뤄지는 데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

경찰은 이들 단체에 과격한 퍼포먼스를 하거나 명예훼손·모욕성 표현을 하지 말라는 등의 내용으로 집회 제한을 통고했다.

국민주권연대 관계자는 "경연대회 참가자들에게 경찰의 제한 통고 내용을 설명했다"며 "수위를 맞춰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momen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