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日방위성 "5월 이후 北발사체 중 신형미사일 4종" 분석

송고시간2019-12-12 1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에이태킴스와 유사한 신형·북한판 이스칸데르·SLBM·단거리탄도미사일"

"패트리엇으로 대응 어렵다…연속 발사 기술 향상"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며 북한 조선 중앙TV가 2019년 11월 29일 보도한 화면 [조선중앙TV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초대형 방사포 시험사격을 참관했다며 북한 조선 중앙TV가 2019년 11월 29일 보도한 화면 [조선중앙TV 캡처,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 방위성은 5월 이후 북한이 13차례에 걸쳐 쏜 20발 이상의 발사체 가운데 신형 미사일이 4종 포함된 것으로 분석했다.

12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의 보도를 보면 방위성 관계자의 설명과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이 최근 기자회견에서 설명한 내용을 종합할 때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체에 대해 이같이 분석한 것으로 파악된다.

우선 올해 8월 10·16일에 발사한 발사체는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방위성은 분석했다.

발사할 때까지 준비 시간이 짧은 고체연료 추진 방식을 사용했고 명중률이 높은 미국의 전술지대지미사일(ATACMS·에이태킴스)과 유사한 종류이며 탄두에 다수의 폭탄을 탑재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라고 닛케이는 전했다.

올해 5월 4·9일, 7월 25일, 8월 6일에 발사한 것은 러시아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스칸데르'와 유사한 종류로 하강 단계에서 수평 비행한 후 급상승하는 특이한 궤도를 그리는 것으로 방위성은 분석했다.

2019년 10월 11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방위성 부지 내에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이 전개된 상태로 배치돼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2019년 10월 11일 오후 일본 도쿄(東京) 소재 방위성 부지 내에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이 전개된 상태로 배치돼 있다.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레이더로 추적하거나 떨어지기 직전에 요격하는 지대공 유도미사일 패트리엇(PAC3)으로 대응하기 어려운 타입으로 분류됐다.

10월 2일에 발사된 것은 기습 공격이 가능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이라고 방위성은 분석했다.

통상보다 높은 각도로 높이 날아가는 '로프티드 궤도'(lofted trajectory)를 그리며 고도 약 910㎞까지 도달했다는 것이다.

방위성은 만약 통상 각도로 쏜다면 일본 열도에 도달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이 다연장로켓포 또는 초대형로켓포라고 부르며 8월 24일, 9월 10일, 10월 31일, 11월 28일에 쏜 발사체에 대해서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규정했다.

명중률을 높이는 유도장치가 탑재돼 있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특히 11월 28일이 발사된 2발의 경우 발사 간격이 1분 미만으로 매우 짧아 연속 발사 기술이 향상되고 있는 것으로 방위성은 분석했다.

북한이 2019년 10월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다음날 보도하며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북한이 2019년 10월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다음날 보도하며 홈페이지에 공개한 사진.[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일본 정부는 북한의 발사가 이어지는 가운데 1년 만에 패트리엇을 다시 전개하고 민간 부지에서 요격 훈련을 하는 등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지상 배치형 요격미사일 시스템인 '이지스 어쇼어' 배치도 추진하고 있으나 주민을 설득하지 못해 배치할 부지도 확정하지 못하는 등 난항을 겪고 있다.

방위성이 분석했듯이 일본이 대응하기 어려운 신형 발사체가 증가하는 가운데 북한에 의한 위협이 증가한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에 강하게 반대하는 것은 이런 상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풀이된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