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 아파트값 거침없는 오름세…24주 연속 상승

송고시간2019-12-12 14:00

댓글3댓글페이지로 이동

매물 부족에 매매·전세 모두 전주보다 상승 폭 확대

대전 아파트값 최고 상승률, 고양·부산도 상승세 지속

6년째 오르는 서울 집값…힘 못쓰는 분양가 상한제 (CG)
6년째 오르는 서울 집값…힘 못쓰는 분양가 상한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 아파트값이 부동산 세제 강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주택구매자금 출처 조사 등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거침없이 오르고 있다.

12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9일 조사 기준으로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은 한 주 새 0.17% 올랐다. 이는 24주 연속 오름세이면서 작년 정부의 9·13대책 이후 최대 상승이다.

매물 부족과 추가 상승 기대감으로 매도 우위의 시장이 형성되면서 호가가 오르고, 거래가 하나둘씩 이뤄지며 상승세가 지속하는 양상이다.

구별로 양천구의 아파트값이 0.54%로 가장 많이 상승했다. 상승 폭도 0.31%에서 0.23%포인트 올라 서울 25개 구 가운데 최고를 기록했다.

학군 수요와 더불어 강남 아파트값 급등으로 대체 투자처를 찾는 여유자금들이 재건축 가능성이 있는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 단지로 몰리는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아파트값 거침없는 오름세…24주 연속 상승 - 2

강남구(0.29%), 서초구(0.25%), 송파구(0.25%), 강동구(0.21%) 등 강남권 4구도 지난주보다 오름폭을 확대하며 상승세를 지속했다.

특히 강남구는 삼성동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 건축 허가 등 개발 호재에 따른 기대감이 이어지고 있다.

마포구(0.16%), 영등포구(0.15%), 강서구(0.15%), 광진구(0.11%), 성북구(0.09%), 은평구(0.08%), 서대문구(0.07%) 등 비강남권 지역도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았던 아파트들이 키 맞추기(갭 메우기)를 하며 가격이 올랐다.

경기도는 아파트값이 0.16% 상승했지만, 상승 폭이 한 주 전 수치(0.17%)보다는 축소했다.

과천시는 0.80% 올라 경기지역 최고 상승률을 이어갔고 수원 영통구(0.57%), 성남 수정구(0.54%), 수원 권선구(0.41%) 등도 큰 폭으로 상승했다.

과천시는 과천 주공1단지 후분양에 따른 고분양가 후폭풍이 계속되는 데다 분양가 상한제 대상 지역 제외, 공공아파트 분양 차질 등으로 신축·재건축 모두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일부 해제된 고양시(0.11%)는 상승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일산서구(0.15%)·일산동구(0.11%)·덕양구(0.08%) 위주로 가격이 상승했다.

조정대상지역에서 풀린 부산은 0.11% 올랐으나 단기 급등과 매도·매수자 희망 가격 격차로 관망세가 확산하고 있다고 감정원은 전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국에서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상승한 곳은 대전(0.39%)으로, 중구(0.54%)·유성구(0.54%)·서구(0.37%)·대덕구(0.28%) 위주로 상승세가 뚜렷했다.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한국감정원 제공]

아울러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0.10% 올라 전주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방학 이사 철인 데다 정시확대, 자사고 폐지 등의 영향으로 학군 인기 지역의 상승세가 가파른 영향 때문이다.

서울이 전주 0.10%에서 0.14%로 상승 폭을 확대한 가운데 학군 수요가 몰리는 강남(0.43%)·양천(0.38%)·서초(0.16%)구 등에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새 아파트 청약 대기 수요로 전셋값이 급등한 과천은 이번 조사에서 상승 폭이 0.61%로 다소 축소했으나 세종(0.72%), 용인 수지(0.61%) 등과 더불어 여전히 높은 전셋값 상승률을 보였다.

무엇보다도 서울과 경기는 입주 물량 감소로 전세 매물이 품귀 현상을 보이면서 전셋값이 상승하고 있다.

감정원에 따르면 서울의 입주 물량은 지난해 약 4만가구에서 올해 3만9천가구로 줄었고, 내년에는 3만2천가구로 더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경기도 입주 물량은 작년 약 17만가구에서 올해 13만 가구로 감소했으며 내년에는 약 7만 가구로 감소 폭이 확대할 것으로 예상된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