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심재철 불참에 3당 원내대표 회동 불발…내일 오전 회동 재추진(종합)

송고시간2019-12-12 19: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의장 "내일 3당에 합의 촉구…각 당 의견 듣고 본회의 일정 판단"

3당 원대 회동 한국당 불참으로 무산
3당 원대 회동 한국당 불참으로 무산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왼쪽부터), 이인영 원내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2일 국회 의장실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선거제 개혁안과 검찰개혁법안의 처리 방안과 본회의 개의 시점을 논의하기 위해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회동은 한국당 심 원내대표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설승은 김여솔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 회동을 소집했지만,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회동이 무산됐다.

이날 회동이 무산됨에 따라 문 의장은 오전 13일 오전 10시 3당 원내대표를 다시 불러 본회의 개의 시점과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처리 방안 등에 대한 여야 합의를 촉구할 방침이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5시 30분 3당 원내대표를 의장실로 소집했지만, 더불어민주당 이인영·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만 참석하고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끝내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문 의장과 이인영·오신환 원내대표는 1시간가량 심 원내대표를 기다리면서 국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 의장은 두 원내대표에게 "빠른 시일 안에 임시국회 의사일정 등에 대해 완전히 합의하라"며 "각 당 의견을 들어 본회의 일정을 어떻게 할지 판단하겠다"고 말했다고 한 관계자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회동 무산 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 만나봐야 한다. 한국당과 의사일정 협의 문제도 있다"고 말했고, 오 원내대표 역시 "내일 오전 10시에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기자들에게 회동 불참 이유에 대해 "의사일정을 일방적으로 잡은 상태에서 통지하는 것은 아니지 않나"라며 "이건 제1야당 원내대표를 인정해주는 모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등의 상정·처리를 위해 본회의 개의를 요청한 상황에서 13일 3당 원내대표 회동은 향후 국회 상황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민주당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들에게 "내일 회동에는 심 원내대표가 오는 것으로 들었다"고 말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