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종합2보)

송고시간2019-12-12 20: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 포착…"전두환에 대한 용인 중단하고 단죄해야"

민주당 "'망동의 도' 지나쳐…국민 앞에 사과하라"

전두환 측 "12·12 무관 친목모임…골프 치지만 기억은 못해"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서울=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직접 촬영해 언론에 12일 공개했다. 2019.12.12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이 포착됐다.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전두환이 40년 전 군사 쿠데타 주역들과 함께 서울 압구정동에 있는 고급 중식당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직접 촬영했다"고 밝혔다.

정 부대표의 설명에 따르면 이날 정오부터 2시간 가량 이어진 오찬에는 전씨와 그의 부인 이순자 씨,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과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명이 참석했다.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당일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포착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이들은 대표적인 고급요리인 샥스핀(상어지느러미 수프)이 포함된 1인당 20만원 상당의 코스 요리를 먹었고, 와인도 곁들였다고 한다.

임 부대표는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씨에게 "12·12 당일인 오늘 자숙하고 근신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으냐. 기념 오찬은 부적절하지 않겠느냐"고 물었지만, 동석자가 거칠게 제지하면서 전씨의 답을 듣지 못했다고 전했다.

임 부대표는 "전두환이 대화 상당 부분을 주도했다"며 "건배사를 여러 번 하고 와인잔을 계속 부딪치며 12·12 당일이란 점을 까맣게 잊은 듯 굉장히 밝고 화기애애하고 축하 분위기 속에서 오찬을 즐기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는 우리 사회와 정치권이 전두환에 대한 용인을 중단하고 광주 학살 책임과 5공화국 독재에 대한 반성을 단 한 마디도 내놓지 않는 것에 대해 단죄해야 할 때"라며 "즉각 전두환에 대한 구속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앞서 임 부대표는 지난달 7일 전씨가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공개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망동의 도'가 지나쳐도 한참 지나쳤다. 끔찍한 역사의 시작이 된 12월 12일을 누가 기념할 것이라고 상상조차 했겠는가"라며 "전두환은 역사와 국민 앞에 무릎 꿇고 사죄하라"라고 촉구했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두환 씨가 가야 할 곳은 호화식당이 아니라 오는 12월 16일 광주지법에서 열리는 재판정"이라며 "법원은 반성할 줄 모르는 호화 골프와 호화 식사를 즐기는 후안무치한 작태를 감안해 법정 최고형에 처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임한솔 부대표,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기자회견
임한솔 부대표, 전두환 전 대통령 관련 기자회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12ㆍ12사태 40주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12.12 yatoya@yna.co.kr

이와 관련해 전씨 측은 A4용지 5쪽 분량의 보도참고자료를 내고 "12일 오찬 모임은 1979년 12·12 사태와 전혀 무관한 친목 모임으로, 일정이 바쁜 김장환 목사 사정으로 우연히 날짜를 정했다. 식사 비용도 돌아가며 부담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전씨 측은 "오는 16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열리는 사자(死者)명예훼손 사건 공판에 출석하지 않는다"며 "법정에 와 앉아 있을 수는 있지만 정신 건강 상태상 의미 있는 진술을 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는 전씨가 지난달 7일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지인들과 골프를 치는 모습이 목격된 데 대해서는 "운동을 거르지 않아 증세 진행이 완만한 '착한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으며, 실제 필드에 나가면 예전의 기량이 그대로 살아있다"며 "고령의 알츠하이머 환자에게 골프는 권장할 만한 운동"이라고 했다.

또 "알츠하이머로 뇌의 정보 저장 단계에 문제가 있기 때문에 가까운 일은 기억하지 못하지만 눈앞의 현상을 의식하고 상황을 인지하는 기능은 작동한다"며 "바둑을 두면 정상적으로 대국 할 수 있지만 바둑판을 떠나면 방금 전 바둑을 뒀다는 사실조차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최근 골프장 논란과 관련해 '추징금 환수에 응하지도 않으면서 무슨 돈으로 골프를 치느냐'는 목소리도 나왔다"며 "이순자 여사가 상속받은 금융 자산을 연금보험에 넣어 생활비에 충당하고 있고, 가끔 나가는 골프 모임에 쓰이는 비용은 생활비의 일부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