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모랄레스, 좌파 정권 들어선 아르헨티나로 망명지 옮겨

송고시간2019-12-12 23: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멕시코에서 쿠바로 이동한 뒤 12일 아르헨티나 도착

모랄레스 전 대통령
모랄레스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퇴임 이후 멕시코로 망명했던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이 아르헨티나로 망명지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아르헨티나 일간 라나시온에 따르면 12일(현지시간) 펠리페 솔라 아르헨티나 외교장관은 "모랄레스가 방금 (부에노스아이레스 인근) 에세이사 공항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솔라 장관은 알바로 가르시아 리네라 전 부통령과 전 장관을 비롯한 측근들도 함께 도착했다며 "아르헨티나에 머물기 위해 온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장관에 따르면 모랄레스 일행은 전날 밤 '정치적 망명'을 신청했고 이를 아르헨티나 정부가 받아들이면서 이날 오전 입국했다. 그는 이날 중 난민 자격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장관은 설명했다.

볼리비아 첫 원주민 대통령으로 14년 가까이 집권했던 모랄레스는 4선 연임에 도전한 지난 10월 대선에서 부정 의혹이 일자 지난달 10일 사임했다.

이후 곧바로 멕시코로 망명해 지금까지 머물러 오다 지난 6일 밤 멕시코를 떠나 쿠바로 향했다.

모랄레스 측은 진료를 위한 일시적 방문이라고 설명했지만 당시 일부 언론은 모랄레스가 쿠바를 거쳐 아르헨티나로 이동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아르헨티나에는 지난 10일 중도좌파 성향의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대통령이 취임하며 4년 만에 좌파 정권이 들어섰다. 부통령인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2007∼2015년 집권 당시 모랄레스 정권과 가깝게 지내기도 했다.

자신이 쿠데타의 희생양이라고 주장해온 모랄레스는 아르헨티나에서 볼리비아 정계 복귀를 모색할 가능성이 있다.

앞서 모랄레스의 딸 에발리스와 아들 알바로도 지난달 멕시코 대신 아르헨티나에 입국한 바 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