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라가르드 "내년 1월부터 새 방향위한 정책 전면검토 착수"

송고시간2019-12-12 23: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로존 성장둔화 현상 안정 초기 징후 보여"

ECB, 2020년 성장전망 1.1%로 낮춰

라가르드 ECB 총재 [EPA=연합뉴스]
라가르드 ECB 총재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럽중앙은행(ECB)의 크리스틴 라가르드 총재는 12일(현지시간) 내년 1월부터 새 방향성 설정을 위한 정책 검토를 시작해 내년 말까지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취임한 라가라드 총재는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ECB 본부에서 열린 통화정책회의를 처음으로 주재한 뒤 기자회견을 하고 "모든 영역이 검토 대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책 검토에 기후변화와 기술진보에 따른 변화들을 포함해 주요한 변화 요인들을 반영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라가르드 총재는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성장둔화 현상은 세계 경기의 불확실성이 계속되는 상황에도 안정되고 있다는 초기 징후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무역 긴장이 악화하면서 제조업이 약세를 면치 못하고 있으나, 서비스업과 건설업이 회복세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너무 해석하지 말고, 추측하지 말아달라"면서 자신만의 방식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ECB는 2020년 유로존 성장 전망치를 기존 1.2%에서 1.1%로 내렸다.

2021년과 2022년에는 각각 1.4%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인플레이션은 2020년 1.1%, 2021년 1.4%, 2022년 1.6%로 전망했다.

lkb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