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중 '원칙적 무역합의' 도달…트럼프 서명 남아"(종합)

송고시간2019-12-13 05:1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백악관 곧 공식 발표할 듯…對中 무역장벽 완화 주목

미중 '실무 무역협상' 개시…"농업 초점" (CG)
미중 '실무 무역협상' 개시…"농업 초점" (CG)

[연합뉴스TV 제공]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이 1단계 무역협상과 관련, 원칙적인 합의에 도달했다고 블룸버그·로이터통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단계 무역합의안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서명만 남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은 덧붙였다.

백악관도 조만간 공식 입장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일부 상원의원들에게 "공식 발표가 임박한 것 같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을 통해 "중국과의 빅딜에 매우 가까워지고 있다"면서 "그들(중국)이 그것을 원하고 있고, 우리도 그렇다"고 낙관론을 피력한 바 있다.

미국 무역협상팀은 오는 15일로 예정된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추가 관세를 철회하고, 기존 '관세 장벽'도 50% 대폭 인하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보도했다.

미국은 15일부터 약 1천6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5%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이와 별도로, 중국산 수입품 2천500억 달러와 1천100억 달러어치에 각각 25%와 15% 관세를 부과한 상태다.

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