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연방하원 재도전 영 김, 폴리티코 '영향력 있는 여성' 선정

송고시간2019-12-13 06:5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지난해 미국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의원에 도전했다가 1.6%포인트 차이로 분패한 한국계 정치인 영 김(57·공화·한국명 김영옥)이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선정한 '2019 영향력 있는 여성'(Women of Impact)에 뽑혔다.

한인 여성 정치인 영 김
한인 여성 정치인 영 김

폴리티코는 12일(현지시간) "올해 선정한 영향력 있는 여성들은 행동하는 여성, 신념 있는 여성의 본보기"라면서 "선거, 정치활동, 기업활동, 사회봉사 등에서 두각을 나타낸 4명을 정했다"라고 밝혔다.

영 김은 이 매체의 영향력 있는 여성 네 부문 중 '출마'(Running) 분야에서 선정됐다.

지난해 11월 중간선거에서 연방하원의원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 출마한 영 김 후보는 개표 초반 우세를 유지해 당선이 유력했으나 막판 우편투표 개표가 진행되면서 길 시스네로스(민주) 후보에게 역전을 허용해 불과 1.6%포인트 차이로 석패했다.

인천 출신으로 1975년 가족과 함께 미국령 괌으로 건너가 중고교를 다닌 뒤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서던캘리포니아대학(USC)에 입학하면서 미국으로 이주한 영 김은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한 뒤 금융계에서 일하다 의류사업가로 변신했으며 남편의 권유로 에드 로이스(공화) 하원의원 보좌관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캘리포니아 39선거구에서 13선을 한 에드 로이스(공화) 의원의 보좌관으로 20여년간 일하며 지역 기반을 닦아온 영 김은 로이스 의원의 지지를 등에 업고 지난해 6월 예비선거인 정글 프라이머리에서 당당히 1위로 본선에 오르며 사상 첫 한인 여성 연방하원의원의 꿈을 부풀렸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영 김은 그러나 역전패의 아픔을 딛고 일어서 내년 말 치러지는 연방하원의원 선거에 재도전하겠다고 지난 5월 선언했다.

폴리티코는 "영 김이 곧바로 일어서서 리매치(재대결)에 도전한 점을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폴리티코는 영 김 외에 TV쇼 제작자 데브라 마틴 체이스, 성소수자(LGBTQ) 커뮤니티 지도자 알란 해밀턴, 실내장식 제조업체 CEO 메이주 등 3명을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선정했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