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흘간 9천700억원 계약 맺은 보라스, 다음 차례는 류현진

송고시간2019-12-13 07: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장 찾은 스콧 보라스
경기장 찾은 스콧 보라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슈퍼 에이전트' 스콧 보라스가 올 스토브리그를 완전히 장악했다.

미국프로야구에서 가장 '큰 손'으로 불리는 보라스는 최근 사흘 연속 초대형 계약을 맺으며 메이저리그 윈터미팅에 태풍을 몰아쳤다.

그는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월드시리즈 최우수선수(MVP)인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와 원소속팀 워싱턴 내셔널스의 역대 투수 최고액인 7년간 2억4천500만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끌어냈다.

11일에는 올 FA시장에서 최대어로 평가되는 게릿 콜이 '악의 제국' 뉴욕 양키스와 9년간 무려 3억2천400만 달러의 계약을 체결, 전날 스트라스버그가 세운 투수 최고액을 하루 만에 경신했다.

콜의 평균 연봉은 3천600만 달러로 투수와 타자를 통틀어도 역대 최고액이다.

메이저리그 최고 몸값은 올 3월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 12년간 4억2천650만 달러에 연장 계약한 마이크 트라우트이지만 평균 연봉은 3천544만 달러로 콜에 뒤진다.

게릿 콜
게릿 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틀 연속 대형 홈런을 터뜨린 보라스는 12일에도 쉬지 않았다.

그는 올겨울 야수 최대어로 불리는 앤서니 렌던이 에인절스와 7년간 2억4천500만 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맺게 했다.

보라스가 사흘간 맺은 계약 액수는 무려 8억1천400억 달러(한화 약 9천655억원)이다.

지난주 보라스의 또 다른 고객인 마이크 무스타커스가 신시내티 레즈와 4년간 체결한 6천400만 달러를 보태면 올 스토브리그 보라스의 계약금은 8억7천800만 달러에 이른다.

이게 끝이 아니다.

보라스의 고객리스트에는 투수인 류현진과 댈러스 카이클, 외야수 니콜라스 카스테야노스 등 굵직한 선수들이 남아 있어 올 겨울 총 계약액 10억달러 돌파도 가시화되고 있다.

특별상 받은 류현진
특별상 받은 류현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보라스의 남은 고객 중 가장 거물은 류현진이다.

당초 류현진은 부상 경력과 나이 탓에 몸값이 평가절하되는 분위기였지만 보라스가 일으킨 'FA 태풍' 덕에 상승 기류를 탈 것으로 기대된다.

미네소타 트윈스와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카고 화이트삭스가 류현진에게 꾸준한 관심을 표명하는 가운데 원소속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이웃 구단 에인절스도 계약 후보 구단이라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 보라스는 지루한 협상이 될 것이라는 예상을 뒤엎고 '빅3'의 초대형 계약을 속전속결로 해치웠다.

올 메이저리그 FA시장에서 여전히 칼자루를 쥐고 있는 보라스가 류현진에게는 어떤 선물을 안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shoele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