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회 농성 사흘째 황교안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

송고시간2019-12-13 08:32

댓글19댓글페이지로 이동

"'청와대+4+1' 난잡한 세력과 싸워야"

황교안 대표, 김밥 한 줄 생수 한 통 '결사 항전'
황교안 대표, 김밥 한 줄 생수 한 통 '결사 항전'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김광림, 염동열,권성동 의원 등이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김밥 한줄과 생수 한통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는 이날 본회의 개의에 앞서 선거법 최종안을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고, 검찰개혁 법안과의 일괄타결을 시도할 방침이다. 2019.12.13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성민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3일 한국당을 뺀 여야 '4+1' 협의체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강행 처리 가능성이 점쳐지는 것과 관련해 "싸울 수밖에 없다. 죽느냐 사느냐 사생결단할 수밖에 없다"며 투쟁 의지를 거듭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정상적으로 해결할 방법이 없다. 그리고 시간이 없다. 곧 2대 악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선거법) 쿠데타가 일어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황교안 "12척으로 왜선 격파한 충무공 생각…최후까지 맞서 싸워야"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황 대표는 지난 11일 저녁부터 이날까지 사흘째 한국당 의원들과 국회 본회의장 앞 로텐더홀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저지를 위한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단식을 했다. 농성을 하고 장외집회도 할 것"이라며 "죽기를 각오할 수밖에 없는 투쟁…그것을 멈출 수 없는 현실이 너무나 참담하다. 문제 해결의 방법이 거의 투쟁밖에 없다는 사실이 너무나 서글프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좌파세력에게 패배한다는 것은 곧 자유민주주의의 최후를 말한다. 우리 국민의 패배이고, 자유 대한민국의 최후"라고 언급했다.

또 '4+1' 협의체에 대해 "이 권력의 불나방들을 보라. 자유민주주의의 틈새를 누비고 들어와서 자유민주주의를 뒤덮어 버리려고 하는 잡초 같은 세력"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청와대+4+1', 이 난잡한 세력들과 싸워야 한다"며 "국회에서도 광장에서도 하나 되어 싸우자"라며 오는 14일 오후 1시로 예정된 한국당의 광화문 집회 참여를 독려했다.

아울러 황 대표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에 대해 "희대의 부정선거, 공작 선거를 저질러놓고 눈 하나 깜작하지 않는다. 어떻게 이렇게 뻔뻔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다.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