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38노스 "北 동창리발사장서 10m 트럭·크레인 추정물체 포착"

송고시간2019-12-13 09:09

댓글

11일 촬영 상업위성사진 분석…낮은 해상도 탓 구체 활동·목적은 파악안돼

北풍계리 핵실험장 '차량·인적' 맞물려 北 대미압박 고조 행보 연관성 주목

미 핵 비확산 전문가 "북한, 동창리서 로켓엔진시험 한듯"
미 핵 비확산 전문가 "북한, 동창리서 로켓엔진시험 한듯"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8일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미국의 핵 비확산 전문가인 미들버리국제학연구소 '동아시아 비확산센터'의 책임자 제프리 루이스 소장은 9일 로켓엔진시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제프리 소장은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상업용 위성업체 플래닛랩스의 캡처 사진을 게재하며 "플래닛이 제공한 (시험) 전과 후로 추정되는 사진을 보면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에 있는 위성(장거리로켓) 발사장에서 로켓엔진시험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2019.12.9 [제프리 루이스 소장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북한이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10m 길이 트럭 등이 포착되는 등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같은 움직임의 목적이 무엇인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지만 북미 간 팽팽한 대치 속 북한의 추가 대미압박 행보와 연관이 있을 가능성이 있어 주목된다.

38노스는 11일 촬영된 새 상업위성사진을 토대로 수직엔진시험대 인근의 연료 ·산화제 저장고 옆에 길이 10m의 트럭이 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38노스는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도 인근에서 포착됐지만 해상도가 낮아 분명한 평가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엔진시험대 서쪽의 관측시설에서도 차량이 한 대 보였다고 부연했다.

38노스는 이러한 트럭과 차량 등의 구체적 활동과 목적이 무엇인지에 대한 분석은 내놓지 않았다.

38노스 "北 동창리발사장서 10m 트럭·크레인 추정물체 포착" - 2

그러나 이러한 움직임이 북한의 추가 대미압박 행보와 연관됐을 수 있어 주목된다. 북한은 동창리 미사일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고 8일 밝힌 바 있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위성 발사 등을 통해 대미압박 수위를 급격히 끌어올릴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서해위성발사장은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폐기를 약속한 곳이기도 하다. 북한은 같은 해 9월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서해발사장의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관련국 전문가 참관하에 영구 폐기하는 데 합의하기도 했다.

38노스는 전날 북한이 폐쇄한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차량과 사람이 다닌 자국이 관찰됐다고 밝힌 바 있어 이 역시 북한의 추가 압박행보와 관련된 것인지 관심이 쏠린다.

풍계리 핵실험장 역시 북한이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직전인 지난해 5월 폐기한 곳으로 북한은 미국에 핵실험 및 ICBM 시험발사 중단을 약속한 상태다. 다만 북한에 핵실험이 더 필요한 것은 아니어서 핵실험 카드를 택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있다.

북한 서해위성발사장에서는 지난 2월 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된 후 얼마되지 않아 미사일 발사대와 엔진시험대가 빠른 속도로 재건되는 모습이 포착된 바 있다. 이를 두고 북한이 회담 결렬에 대한 불만을 표시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으며 실제 무력시위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38노스 "북 동창리 발사장서 10m 트럭·크레인 추정물체 포착"
38노스 "북 동창리 발사장서 10m 트럭·크레인 추정물체 포착"

(서울=연합뉴스) 북한이 '대단히 중대한 시험'을 진행했다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10m 길이 트럭 등이 포착되는 등 활동이 계속되고 있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가 12일(현지 시간) 밝혔다. 38노스는 11일 촬영된 새 상업 위성사진을 토대로 수직 엔진 시험대 인근의 연료 ·산화제 저장고 옆에 길이 10m의 트럭이 보인다고 이날 밝혔다. 38노스는 크레인으로 추정되는 물체도 인근에서 포착됐지만, 해상도가 낮아 분명한 평가는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어 엔진 시험대 서쪽의 관측시설에서도 차량이 한 대 보였다고 부연했다. 38노스는 이러한 트럭과 차량 등의 구체적 활동과 목적이 무엇인지에 대한 분석은 내놓지 않았다. 2019.12.13 [38 North·Airbus Defence & Space. 재판매 및 DB 금지] hkmpooh@yna.co.kr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