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전시의회 '문화 다양성' 조례안 상정 보류…의장 직권 미상정

송고시간2019-12-13 13: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표발의 조성칠 시의원 "보수기독교 단체 압박에 무릎 꿇은 꼴"

의사진행발언하는 조성칠 대전시의원
의사진행발언하는 조성칠 대전시의원

[촬영 한종구 기자]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문화적 차이를 인정하고 다양성을 보호하자는 내용을 담은 조례안이 대전시의회 본회의 문턱을 넘어서지 못했다.

김종천 대전시의회 의장은 13일 제246회 정례회 제3차 본회의에서 조성칠 의원이 대표 발의한 '문화 다양성의 보호와 증진에 관한 조례안'을 직권으로 상정하지 않았다.

이 조례안 의결은 전날까지 본회의 의사 일정에 포함됐으나 이날 오전 의사 일정에서 제외됐다.

조 의원은 본회의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저를 포함한 의원 13명이 공동 발의하고 소관 상임위인 행정자치위원회에서 심도 있게 논의한 조례안을 의장이 상정하지 않은 것을 이해할 수 없다"며 "시의회 앞에서 시위하는 보수기독교 단체의 다양한 압박의 결과라고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긴 한숨을 쉬었다.

이어 "보수기독교 단체는 이 조례안이 동성애를 부추기고 이슬람을 옹호하며 난민 확산을 불러온다는 근거 없는 억측을 쏟아내고 있지만, 이는 상식 있는 사람이라면 납득할 수 없는 억지 주장"이라며 "보수기독교 단체의 압박에 시의회가 조례안을 상정조차 하지 않은 것에 안타까움과 비통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종천 의장은 "조례안과 관련해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는 물론 일부 시의원 사이에서도 다른 의견이 있었다"며 "더 세심한 검토가 필요할 것으로 사료돼 의장이 직권으로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음을 양해해 달라"고 답변했다.

"문화 다양성 조례안 반대"
"문화 다양성 조례안 반대"

[촬영 한종구 기자]

조례안은 시장이 문화 다양성 인식 제고를 위한 연구·조사, 문화 다양성 보호와 증진을 위한 교육·홍보, 다양한 문화의 표현·향유 기회 확대를 위한 사업 등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문화 다양성 증진 활동을 발굴·보급하고 문화다양성위원회도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일부 보수기독교 단체는 "문화 다양성이라는 명목으로 제한 없이 모든 문화를 수용하는 것에 신중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 단체들은 본회의가 열린 이날도 시의회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조례안 영구 폐기를 촉구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