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류현진 "빨리 계약하고파"…MLB닷컴"연평균 2천만달러 투자해야"(종합)

송고시간2019-12-13 17:19

댓글

"FA 계약 상황에 따라 개인 훈련 일정 달라져"

'스포츠인권'을 위한 나의 다짐
'스포츠인권'을 위한 나의 다짐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펼침막을 든 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스포츠인권 선서'는 폭력, 폭언 등 인권침해 없는 스포츠를 만들기 위한 캠페인이다. 2019.12.13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미국 현지에서는 류현진(32)을 영입하려는 구단들의 물밑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MLB닷컴은 13일(한국시간) 계약을 앞둔 자유계약선수(FA) 선수를 열거하며 류현진을 3번째로 호명하기도 했다.

하지만 정작 류현진은 차분하다.

13일 서울시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선서의 날'에서 홍보대사로 위촉된 류현진은 행사 뒤 "지금은 할 수 있는 말이 없다. 몇 번 말한 것처럼 에이전트가 열심히 일하고 있다"며 "나도 계약을 빨리 마쳤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미국 메이저리그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은 뜨겁게 불붙었다.

최대어로 꼽히는 게릿 콜(뉴욕 양키스)과 스티븐 스트라스버그(워싱턴 내셔널스)가 계약을 마치면서 이제 '류현진의 시간'이 왔다.

콜은 뉴욕 양키스와 9년 3억2천400만달러, 스트라스버그는 원소속팀 워싱턴과 7년 2억4천500만달러의 초대형 계약을 끌어냈다.

콜과 스트라스버그 영입전에서 밀린 구단들은 류현진과 매디슨 범가너, 댈러스 카이클 등 대어급 투수들에게 눈을 돌린다.

류현진,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 위촉
류현진,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 위촉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왼쪽 두 번째)이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에 위촉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13 hihong@yna.co.kr

이날도 MLB닷컴은 "류현진은 내년 시즌에 33살이 되지만, 이런 경험 많은 좌완 선발을 영입하고 싶은 팀은 많다"며 텍사스 레인저스, 토론토 블루제이스, 미네소타 트윈스,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류현진 영입 의사가 있는 팀으로 분류했다.

같은 날 MLB닷컴의 다른 기사에는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를 '류현진 영입이 가능한 팀'으로 꼽았다.

MLB닷컴은 "계약 기간 3∼4년, 평균 연봉 1천800만∼2천만달러를 투자하는 구단이 류현진 영입전의 승자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류현진 영입전이 더 뜨거워지면 FA 계약 총액이 1억달러를 넘어설 수도 있다.

류현진,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 위촉 소감은?
류현진,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 위촉 소감은?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LA 다저스 투수 류현진이 13일 오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스포츠 인권 선서의 날 행사'에서 스포츠 인권 홍보대사에 위촉된 후 소감을 말하고 있다. 2019.12.13 hihong@yna.co.kr

류현진은 "콜과 스트라스버그가 부럽다"고 웃으면서 "정말 아는 게 없다. 나도 계약을 빨리 마치면 좋다"고 했다.

일단 류현진은 '계약 상황'에 따른 훈련 일정을 짜고 있다.

류현진은 12월 중순께 일본 오키나와로 건너가 개인 훈련을 한 뒤, 1월 중순에 미국으로 이동했다.

이번에는 FA 계약 상황에 따라 훈련 일정도 달라진다.

류현진은 "예전처럼 일본에서 훈련하고 건너가는 방법, 미국으로 곧바로 건너가는 방법, 두 가지를 모두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아직 한국에 머물고 있지만, 꽤 많은 메이저리그 구단이 '류현진의 시간'에 맞춰 움직이고 있다.

jiks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