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아이오닉 전기차, 인도네시아에 첫선…현대차-그랩 호출 서비스

송고시간2019-12-13 15:00

댓글

내년 초 자카르타에서 시범 서비스 시작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자동차[005380]가 인도네시아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처음 선보이며 동남아시아 최대의 차량공유 업체인 그랩과 함께 전기차 기반 차량호출 서비스를 시작한다.

현대차와 그랩은 1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해양투자조정부 청사에서 전기차 기반의 차량호출(카헤일링) 서비스 계획을 밝혔다.

양사는 내년 초부터 아이오닉 일렉트릭으로 자카르타 지역에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시작하고 연말까지 순차적으로 운영 대수를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시범사업에 쓰일 아이오닉 일렉트릭 20대를 그랩에 공급한다.

그랩이 아이오닉 일렉트릭을 소속 운전자에게 대여하고 운전자는 고객에게 차량호출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을 내는 구조다.

모빌리티 서비스 연구용으로 쓰이는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모빌리티 서비스 연구용으로 쓰이는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이오닉 일렉트릭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271㎞에 달하고 급속충전기로 충전하면 1시간 이내에 80% 충전이 가능하다. 배출가스가 없고 유류비가 절감돼서 차량호출 서비스에 적합하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양사는 이날 인도네시아 루훗 빈사르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 등과 현대차 최윤석 인도네시아 생산법인장, 그랩 리드즈키 크라마디브라타 인도네시아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아이오닉 일렉트릭 전달식을 했다.

그랩과 전기차 모빌리티 서비스는 인도네시아 공장 투자 협약 발표 이후 첫 번째 프로젝트다.

현대차는 이번 서비스를 계기로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했다.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는 기회로 삼는 동시에 인도네시아 정부의 친환경 정책과도 보조를 같이 하겠다는 것이 현대차의 구상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전기차 세제 혜택을 강화하는 등 전기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이다.

인도네시아에서 판매되는 순수 전기차는 특별소비세율 0%가 적용되며 추가 인센티브도 검토되고 있다.

정의선-앤서니 탄
정의선-앤서니 탄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그랩 앤서니 탄 설립자 겸 CEO가 2018년 11월6일 싱가포르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에 참석해 악수를 하고 있다. [블룸버그 뉴이코노미 포럼 제공]

이에 앞서 현대차와 그랩은 올해 초 싱가포르에서 코나 일렉트릭 200대를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대·기아차는 그랩에 2억7천500만 달러를 전략 투자하고 그랩의 사업 플랫폼에 전기차 모델을 활용한 모빌리티 프로젝트를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그랩은 전기차를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를 동남아 주요 국가로 점차 확대하고 모빌리티 서비스에 최적화된 전기차 모델 개발에서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현대차 최윤석 인도네시아 생산법인장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에서 선도적 지위를 공고히 하고, 그랩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해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의 변화를 주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랩 리드즈키 크라마디브라타 인도네시아 대표는 "인도네시아와 동남아 지역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재정의 하는 데 현대차와 함께 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merci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