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국 경찰서 대표들 "검찰개혁 법안, 조금의 후퇴도 안 돼"

송고시간2019-12-13 14:2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국 경찰서 대표들 "검찰 개혁 법안 원안 통과해야"
전국 경찰서 대표들 "검찰 개혁 법안 원안 통과해야"

[경찰 관계자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국회 본회의 상정을 앞두고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검찰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일선 경찰관 대표들이 법안의 원안 통과를 촉구하는 입장문을 13일 발표했다.

전국 경찰서를 대표하는 직원 261명은 이날 입장문에서 "현재 수사권 조정 법안은 검찰 개혁을 위한 최소한의 내용을 담고 있을 뿐"이라며 "조금의 후퇴도 용인할 수 없으며, 개혁의 본질이 왜곡·퇴색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들은 "수사권 조정 법안에 대한 검찰과 정치권 일부의 후퇴 시도에 강한 유감과 우려를 표한다"며 "검찰 개혁은 국민적 요구이므로, 국회는 법안을 최소한 원안대로 통과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경찰관 261명은 경찰 직장협의회 설립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충북 충주에 있는 중앙경찰학교에 모인 자리에서 이 같은 입장문을 내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입장문 초안을 작성한 정 모 경위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검사들이 일부 국회의원을 접촉해 조정안을 후퇴시키려고 시도하고 있다"며 "이에 맞서 수사권 조정을 향한 국민 염원을 우리가 언론을 통해 정치권에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