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두환 12·12 오찬' 5·18단체 반발…"반드시 죗값 물어야"

송고시간2019-12-13 15: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서울=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직접 촬영해 언론에 12일 공개했다. 2019.12.12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호화 오찬'을 즐긴 것을 두고 5·18단체가 강하게 반발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등은 13일 성명을 내고 "우리는 최근 전씨 일당의 무례함을 넘어선 오만한 행보를 보고 있다"며 "그의 죄과에 너무 관대했고 안일했다는 자괴감을 감출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헬기 사격과 발포 명령 등 5·18의 진상을 밝히고 전씨와 그 일당의 죄과를 낱낱이 드러내 죗값을 치르게 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그것이 대한민국의 역사를 바로 세우는 길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전씨가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불출석 재판을 받는 것과 관련해 "사법당국은 꾀병으로 재판을 회피하며 국민을 우롱하는 전씨를 반드시 법정에 세워 죗값을 치르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정부와 국회를 향해 "5·18 진상규명의 마지막 기회인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를 즉시 출범시키고 5·18 역사왜곡처벌법을 제정해 역사와 정의가 바로 서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12·12와 5·18 등으로 처벌받은 '헌정질서파괴자'들의 부정축재 재산을 국가로 환수하는 부정축재환수특별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전씨는 12·12 군사 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전날 고급 중식당에서 군사 반란의 주역이었던 정호용 전 특전사령관과 최세창 전 3공수여단장 등 10여명과 함께 오찬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전두환, 12·12군사반란 40년 지난 오늘 가담자들과 기념오찬"

(서울=연합뉴스) 전두환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을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날인 12일 전씨가 군사 반란에 가담했던 인물들과 서울 강남의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즐기는 장면을 정의당 임한솔 부대표가 12일 공개했다. 임 부대표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 전 전 대통령 부부에게 질문하고 있다. 2019.12.12 [정의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