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상장사 58곳 중간·분기배당…9조3천억원 규모

송고시간2019-12-15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전자 7조2천억원으로 77.4% 차지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상장사 중 중간·분기 배당을 하는 회사와 배당 규모가 3년 연속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의 중간·분기 배당 규모는 전체의 77%가 넘었다.

15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올해 상장사 58곳이 9조3천199억원의 중간·분기 배당을 실시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회사 수는 4곳 늘었고 배당금액은 2천억원 증가했다.

중간·분기 배당 상장사는 2016년 41곳에서 2017년 51곳, 지난해 54곳 등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배당금액은 2016년 9천536억원에서 2017년 4조6천475억원으로 급증한 데 이어 지난해도 9조1천60억원으로 대폭 확대됐다.

배당금액이 2017년부터 급증한 것은 삼성전자의 배당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의 중간·분기 배당 규모는 2016년 1천416억원 수준에서 2017년 2조8천968억원으로 증가한 데 이어 지난해 7조2천138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올해도 7조2천138억원으로 전체 중간·분기 배당액의 77.4%를 차지했다.

올해 코스피 시장에서는 상장사 41곳이 9조2천734억원의 중간·분기 배당을 했고 코스닥 시장에서는 상장사 17곳이 465억원을 배당했다.

코스피 상장사 중 삼성전자·현대차·하나금융지주 등 28곳은 3년 연속 중간·분기 배당을 했고 SK·두산 등 6곳은 2년 연속 실시했다. 롯데지주·현대모비스 등 7곳은 올해 처음 중간·분기 배당을 했다.

코스닥 상장사 중에서는 메디톡스·한국기업평가 등 11곳이 3년 연속으로 중간·분기 배당을 했고 레드캡쿠어 등 3곳은 2년 연속으로 배당을 했다. 올해 처음 중간·분기 배당을 한 곳은 코웰패션 등 3곳이다.

상장사 2천83곳 중 중간·분기 배당 제도를 도입한 회사는 1천93곳으로 52.5%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보다 55곳 늘어난 것이다.

시장별로는 코스피 412곳, 코스닥 681곳이다.

코스피 상장사는 중간배당제(64.1%)를, 코스닥 상장사는 분기 배당제(60.6%)를 주로 채택했다.

중간·분기 배당 제도 도입 상장사 중 실제 배당 실시 회사 비율은 5.3%로 낮은 편이다. 특히 코스닥은 2.5%로 더욱 저조했다.

지난해 기준으로 중간·분기 배당 상장사의 연평균 배당 수익률은 코스피 3.7%, 코스닥 3.1%로 결산 배당 상장사보다 1.5%p, 1.2%p 각각 높았다. 지난해 1년 만기 국고채 수익률은 1.8%였다.

오렌지라이프가 7.9%로 가장 높고 뒤이어 유아이엘(7.7%), 삼양옵틱스(7.5%), 진양홀딩스(7.4%) 등 순이다. 삼성전자는 3.2%, 현대차는 3.3%였다.

지난해 중간·분기 배당 상장사의 연평균 배당 성향은 코스피 59.0%, 코스닥 43.8%로 역시 결산 배당 상장사보다 24.1%p, 12.8%p 높았다.

금감원은 "중간·분기 배당 회사의 평균 배당수익률이 국고채나 정기예금 수익률보다 높아 투자 대상으로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회사별로나 연도별로 큰 차이를 보이므로 투자자는 정기보고서 배당실시 내용 등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구분 코스피 코스닥
2018년 2019년 2018년 2019년
회사 비중 회사 비중 회사 비중 회사 비중
도입회사 392 100.0 412 100.0 646 100.0 681 100.0
중간배당 262 66.8 264 64.1 255 39.5 268 39.4
분기배당 130 33.2 148 35.9 391 60.5 413 60.6

kak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