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경기도 체납관리단 521명 증원…"세금징수에 복지사각발굴 효과"

송고시간2019-12-15 07:00

댓글

1천783명으로 확대…체납자 경제력 확인해 복지사업 연결고리 역할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는 올해 출범한 '경기도 체납관리단'의 활약으로 체납세 징수 실적이 호전됨에 따라 내년에 체납관리단 인력을 추가 배치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 1천262명보다 521명(41.3%)이 늘어나 총 1천783명 규모로 확대된다.

김포 소재 체납자 집을 방문한 체납관리단원들
김포 소재 체납자 집을 방문한 체납관리단원들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는 올해 세금 체납징수 실적이 호전된 요인의 하나로 지난 3월 출범한 체납관리단의 활동 효과를 꼽았다.

광역체납기동반 14명과 올해 3월 시·군 기간제 1천262명으로 출범한 체납관리단은 지난 5월 말까지 체납자 48만4천697명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여 이 중 14만5천907명에게서 밀린 세금 245억원을 징수했다.

이들은 세금 징수뿐 아니라 복지 사각지대 취약계층 발굴에도 앞장서 지난 11월 말까지 생계형 체납자 615명에 대해서는 경제력을 직접 확인하고 복지·주거·고용·금융 등 각종 복지사업과 연결해주는 고리 역할을 수행했다.

디스크 수술로 근로 능력을 잃은 60세 체납자에게 주거급여와 긴급지원금을 소급 지원해주고 치아가 없어 음식을 먹지 못해 건강이 악화한 70대 체납자에게 국가건강검진을 안내하는 등이 대표적인 사례다.

쓰러진 시민 구한 체납관리단 활약
쓰러진 시민 구한 체납관리단 활약

올해 5월 16일 부천역 주변에서 부천시 체납관리단 김낙현(60·등 보이는 사람) 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70대 어르신을 발견하고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 A씨는 의식을 되찾았다. [경기도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도 관계자는 "경기도 내 주소지와 납세지를 달리하는 관외 체납자가 약 67만명으로 파악되고 있다"며 "내년에는 체납관리단 인원을 올해보다 521명 늘려 체납세 징수와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더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