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檢, '프듀1' 아이오아이 선발도 조작 판단…한동철 CP 거론

송고시간2019-12-13 16: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엠넷 "불기소이유서는 확인 못해, 따로 입장 없다"

프로듀스 101 시즌1
프로듀스 101 시즌1

[엠넷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검찰이 투표 조작 논란이 인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 시리즈 중 시즌1도 그룹 아이오아이를 배출하는 과정에서 제작진 개입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13일 시즌1~4를 주도한 안준영 PD에 대한 검찰 공소장 외에, 불기소이유서를 보면 시즌1 제작진은 마지막 생방송에서 시청자들에 의한 사전 온라인투표와 문자투표 결과와 다르게 투표 결과 득표수를 조작한 것으로 쓰였다.

이에 따라 11위 안에 있던 연습생과 데뷔권 밖에 있던 연습생의 운명이 뒤바뀌었다고 검찰은 봤다. 물론 해당 연습생들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안 PD에 대한 불기소이유서를 보면 검찰은 안 PD가 시즌1에서는 1차 선발 과정 조작에만 개입한 것으로 판단했다. 대신 데뷔조 조작에 관여한 다른 제작진 2명을 거론했다. 시즌1 당시 CP였던 한동철 PD와 메인작가였던 박모 작가다.

검찰은 불기소이유서에서 "안준영 PD는 시즌1 마지막 생방송 당시 중계차에서 촬영분을 편집하며 방송 송출 업무를 보고 있었고 투표 결과 집계 업무를 담당하지 않아 집계 결과를 조작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시 프로그램을 총괄하던 한동철 전 CJ ENM PD와 박 작가도 투표결과 집계 업무는 자신들이 했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동철 PD는 1998년 엠넷에 입사해 '스쿨오브락', '서인영의 카이스트', '쇼미더머니', '언프리티랩스타', '프로듀스 101' 시리즈 등 인기 프로그램을 잇달아 배출한 스타 PD다. 그러나 2017년 YG엔터테인먼트로 이직한 상태다.

엠넷은 한 전 PD와 박 작가의 '프듀' 시즌1 투표 조작 연관성에 대해 "불기소이유서는 확인하지 못해 내용을 모른다"며 "한 PD에 대해서 따로 밝힐 입장은 없다"고 했다.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