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래에셋, 네이버파이낸셜에 8천억 투자…"핀테크 사상 최대"(종합)

송고시간2019-12-13 17: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분율 네이버 70%·미래에셋 30%…회사 가치 2조6천억 넘어

미래에셋
미래에셋

[촬영 이상학]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금융 전문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이 미래에셋으로부터 약 8천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한다고 13일 공시했다.

총 42만8천571주를 신주 발행해 미래에셋대우·미래에셋캐피탈·미래에셋생명·미래에셋펀드서비스에 제3자 배정하는 방식이다.

증자 전 발행 주식은 총 100만주다. 증자 후 지분 비율은 네이버 70%, 미래에셋 30%가 되는 셈이다. 단순 계산한 회사 가치는 2조6천642억원에 달한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네이버가 지난달 1일 설립한 금융 전문 자회사다. 커머스(상거래) 플랫폼 기반 결제 서비스를 표방하고 내년 상반기에 금융기관과 제휴한 통장과 주식·보험 등 금융 상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애초 미래에셋의 투자 규모는 '5천억원 이상'으로 발표된 바 있다. 미래에셋과 네이버는 2017년 6월 상호 지분투자를 통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이후 금융 서비스를 추진해왔다.

미래에셋 측은 "8천억원은 국내 핀테크 스타트업 사상 최대 투자 규모"라며 "과감한 투자를 단행한 이유는 네이버파이낸셜의 미래 성장성과 잠재적 가치를 높게 평가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네이버파이낸셜은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마련해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뿐 아니라 양사가 보유한 핵심 역량을 효과적으로 융합해 긍정적 시너지를 창출하는 등 '테크핀' 시장에서 금융 혁신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가칭) 신임 대표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가칭) 신임 대표

[네이버 제공]

ljungber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