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스마트폰 앱으로 아파트 전력 관리'…주민참여형 에너지 실험

송고시간2019-12-15 11:15

댓글

서울시, 17일 올해 첫 프로젝트 성과 보고회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1. 서울시 에너지자립마을인 강동구 '올림픽파크 한양수자인 아파트' 주민들은 요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집 에너지 사용량과 사용 패턴을 확인한다. 이달 1일부터는 정부의 '에너지쉼표' 사업을 통해 기업처럼 가정에서도 전기 사용량을 줄인 만큼 정부 보조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

#2. 동작구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은 '성대골 전환센터'를 만들어 다양한 연령대의 '마을 연구원'이 마을 내 폭염·한파 취약가구를 발굴한다. 취약가구를 돕는 일은 부동산, 인테리어 등 다양한 분야의 '마을 기술인'이 맡는다.

15일 서울시에 따르면 두 마을의 변화는 서울시가 올해 시작한 '주민참여형 에너지전환 리빙랩(Living Lab)' 프로젝트를 통해 이뤄졌다.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한양수자인 아파트의 에너지 절감 애플리케이션
서울 강동구 올림픽파크 한양수자인 아파트의 에너지 절감 애플리케이션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첫번째 대상지로 올림픽파크 한양수자인 아파트와 성대골 에너지자립마을를 선정하고, 7월부터 6개월간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프로젝트는 주민, 민간 기업, 연구소가 주축이 돼 수행했고, 서울시가 사업비 등을 지원했다.

올해 프로젝트 성과는 17일 오후 2시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13층 대회의실에서 열리는 성과보고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고회에는 전문가, 공무원, 주민 등이 참여해 두 마을의 사례를 공유하고, 프로젝트 활성화 방안을 모색한다.

서울시는 "내년에는 프로젝트 과제를 4개로 늘려 더 많은 시민의 참여를 끌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okk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