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국방 "중거리미사일 개발하면 유럽·亞 동맹과 배치 상의"

송고시간2019-12-14 08:19

댓글

12일 중거리미사일 시험발사 발표 전 언급…개발 시점 등 구체 언급 안해

AP·WSJ "개발·배치에 수년 소요 관측"…北의 대미압박 저지 맥락서도 주목

美군축단체 "美중거리 개발, 북중러와 긴장 악화…배치 희망 亞동맹 없어"

12일(현지시간) 이뤄진 미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12일(현지시간) 이뤄진 미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AFP=연합뉴스/미 국방부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중거리미사일을 개발하고 나면 유럽과 아시아의 동맹국과 배치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거리핵전력(INF) 조약 탈퇴에 따라 아시아 국가에 미국의 중거리미사일을 배치,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할 생각이 있음을 재확인한 것이다. 미국 내 군축단체에서는 미국의 중거리미사일 개발이 북한과 중국, 러시아와의 긴장을 악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12일 지상발사형 재래식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이후 취재진에 "우리가 중거리미사일을 개발하고 나서 나의 사령관들이 필요로 하면 우리는 유럽과 아시아 등의 우리 동맹국들과 배치 가능성을 긴밀히 상의하고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구체적인 시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에스퍼 장관은 지난 8월 INF 탈퇴 하루 만에 지상발사형 재래식 중거리미사일의 아시아 배치를 원한다고 공개 발언했으며 중국은 이후 한국과 일본 등에 미국 중거리미사일을 배치하지 말라고 경고해왔다.

이달 초 방한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도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이 문제를 거론했으며 한국 측은 미국 측의 배치 요청도 없었고 배치를 검토한 적도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

[AFP=연합뉴스]

미 국방부는 전날 캘리포니아주 반덴버그 공군기지에서 이뤄진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 최대 사거리를 밝히지 않고 있으나 지난봄 시험발사 계획을 공개하면서 3천∼4천㎞가 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AP는 괌에서 발사할 경우 중국의 일부 지역을 사정권에 넣기에 충분한 수준이라면서 미 국방부가 배치지역에 대한 결정을 내리지 않았으며 이런 미사일의 배치까지 최소 수년이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WSJ도 미 고위 국방 당국자가 지난 3월 신형 중거리미사일의 완전한 개발과 배치에 5년이 걸릴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고 전했다.

미국이 지난 8월 중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한 데 이어 전날 중거리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하고 이를 공개한 데는 중국과 러시아에 대한 견제에 기본적 목적이 있으나 북한의 최근 대미압박 고조 행보도 동시에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북한 역시 미국의 중거리미사일 아시아 배치 방침에 대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보다 지역 정세에 더 나쁜 영향을 미치는 무모한 망동이라고 비난해왔다.

미국 내 군축단체들은 미 국방부의 이러한 행보로 미국과 북중러 간 긴장이 악화할 수 있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미 군축협회 대럴 킴벌 사무총장은 AP에 "펜타곤의 미사일 프로젝트는 실수"라며 "북한과 중국, 러시아가 이런 미사일의 사거리 내에 있고 이들과의 긴장을 악화시킬 신중치 못하고 불필요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나 동아시아 국가 중에 그런 미사일 배치에 관심 있다고 밝힌 나라도 없다"면서 "러시아와 중국, 북한의 타깃 목록에 올라갈 것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nar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