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北, 내각 전원회의서 "경제지휘에 결함 심각하다" 비판

송고시간2019-12-14 11: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정은표 경제 5개년 전략 종료 1년 앞두고 '기강 다잡기'

북한 김재룡 내각총리
북한 김재룡 내각총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북한 내각이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 시한 마감 1년을 앞두고 경제부문 간부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내각 기관지 민주조선은 내각이 최근 전원회의 확대회의를 소집해 "국가경제발전 5개년전략 목표수행을 위한 지난 4년간 사업정형 총화와 다음 해 대책에 대하여 토의했다"고 14일 보도했다.

이번 회의에는 확대회의 성격에 맞게 내각 간부들뿐 아니라 내각 직속기관 간부들, 내각 성(省)의 생산담당 부상들, 해당 관리국 국장들, 각 도와 시·군 인민위원장, 각 도 농촌경리위원장, 중요 공장·기업소 지배인들이 방청으로 참가했다.

특히 "내각사업에서 나타난 결함들이 지적됐다"며 "경제지도 일꾼(간부)들이 경제작전과 지휘를 바로 하지 않은 결함들을 심각하게 지적하고 그 원인을 분석 총화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보고자로 나선 김재룡 총리와 토론자들은 "내각을 비롯한 경제지도기관 일꾼들이 당의 구상과 의도에 맞게 경제작전과 지도를 바로 하지 못하고 부닥치는 난관을 자력갱생 정신과 과학기술의 위력으로 뚫고 나가지 못한다면 당 앞에 다진 결의를 실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내각 전원회의 확대회의는 2016년부터 3년간 연 1회씩만 열렸으나, 올해에는 지난 1월과 7월, 10월에 이어 이번이 네 번째다.

내각 확대회의가 연말에 열린 것도 이례적이다. 그동안에는 최고지도자의 신년사 집행 차원에서 연초에 열리는 게 일반적이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16년 5월 노동당 7차 대회에서 5개년 전략을 발표한 뒤 종료 시점을 1년 앞두고 간부들의 각성과 분발을 촉구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이 끝남에 따라 내년부터는 대화 대신 '새로운 갈길'을 밝히는 가운데 내부적으로는 자력갱생에 의한 경제발전 노선을 고수하고 있는 만큼 분위기를 다잡으려는 것으로 보인다.

수산사업소 시찰하며 주민 먹거리 챙기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수산사업소 시찰하며 주민 먹거리 챙기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회의에서는 내년 핵심 과제로 "우리 당과 국가의 제일가는 중대사인 인민생활을 향상시키기 위한 사업을 일관성 있게 밀고 나가는 데서 나서는 대책적 문제들이 언급됐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아울러 '농업부문의 생산과 경영활동 개선'과 '경제관리 개선' 문제도 언급했다고 밝혀 내년에도 북한이 농민의 곡물 처분권을 확대한 '분조관리제'와 기업의 자율성을 강화한 '사회주의 기업책임관리제'를 지속해서 보완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외 고질적인 에너지난·전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석탄공업성과 철도성에서 화력발전소에 필요한 석탄을 제때 생산 보장하라고 주문했다. 석탄공업부문에 국가적 투자를 늘리며 성과 중앙기관은 물론 각 도 인민위원회도 탄광 지원에 총력전을 펴야 한다고도 했다.

cla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