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성남시에 라면 봉지 등 폐비닐로 만든 가로수 보호판 설치

송고시간2019-12-15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설치 전·후 대비 사진
설치 전·후 대비 사진

[환경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는 16일 경기 성남시와 '지역 순환형 재활용 제품 적용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5일 밝혔다.

협약은 지역에서 발생한 폐기물을 활용해 만든 재활용 제품을 해당 지방자치단체에서 사용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협약에 따라 성남시는 20일까지 라면 봉지 등 폐비닐을 활용해 만든 빗물 침투형 가로수 보호판 139개를 서현역 일대 도로변에 설치한다.

가로수 보호판은 환경부가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함께 개발한 것으로, 가로수 보호판 1개당 라면 봉지 약 3천645개 분량의 폐비닐을 사용했다. 철강 등으로 만들어진 기존 가로수 보호판과 동일한 효과를 내며 가격은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환경부는 앞으로 지자체와 함께 재활용 제품에 대한 공공 수요를 지속해서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porqu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